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1-18 오후 02:39:0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뉴스 > 오피니언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소신파 공직자가 많이 나와야 할 때이다.
글 / 본지 대표 김석태
문경시민신문 기자 / ctn6333@hanmail.net입력 : 2020년 11월 22일(일) 17:20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본지 대표 김석태, 고모산성에서 포즈
ⓒ 문경시민신문
정관(貞觀)의 치(治) 시대를 열고 당태종 이세민을 중국 역사에 유명한 명군으로 내세운 대정치가 위징(魏徵)이 세상을 뜨자 황제는 탄식을 한다. "구리거울로 의관을 바르게 할 수 있고, 옛 것을 거울삼으니 흥망을 알 수 있으며, 사람을 거울삼으니 가히 득실을 밝힐 수 있었다. 나는 항상 이 세 거울로 나의 허물을 막아 왔는데, 위징이 세상을 떠나니 슬프다. 나의 거울을 잃고 말았다"

정치와 행정은 그 시대의 거울이라 한다. 동시대를 사는 사람들을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닌 그대로를 비치게 하는 거울이 바로 정치요, 행정이다.

유치한 기업의 기공과 준공이 대부분 성공적인데도 다양한 악재들로 그 성과가 묻혀지고 있다. 최근 문경시청 공직기강이 심하게 흔들리고 있다고 한다. 전봇대를 뽑느냐 절차를 중요시할 것이냐의 문제라기보다는 공직자들의 권한 남용의 면이 크다는 우려이다. 의원들 상호 간과 의회와 시정의 긴장관계도 해소되지 않고 있다. 임기말 레임덕 현상이 노골화되고 있다. 앞서가는 선도자는 몇 뿐, 대부분 방관과 무사안일에 젖어있는 느낌이다. 조직이 그 기능을 잃고 있다.

큰 일을 두고 언제나 의회나 시정이 너무 정치 논리에 사로잡혀 있다는 걱정이다.

이런 현상이 거울에 나타났다면, 거울의 앞면에는 시민들의 일그러진 모습이 있을 것이라 한다면 과장일까? 우리 자신을 포함, 나무랄 일이 있다면 당연히 꾸짖어야 할 것이다.

이세민과 그의 형 태자 이건성이 권력 다툼을 벌이자 위징은 이건성에게 이세민을 죽일 모책을 권한다. 그런데 이세민이 먼저 현무문의 난을 일으켜 태자를 죽이고는 위징을 잡아 족친다. 위징은 오히려 "태자 건성이 내 말을 들었던들 오늘 같은 화는 면했을 것이오"라며 기세등등 대꾸하자 그 용기에 탄복하여 그를 발탁해서 사사건건 황제의 잘못을 올곧게 지적토록한다. 어느날 황제는 위징에게 요즘 떳떳이 의견을 말하는 자가 보이질 않는 이유를 묻는다. 이에 위징은 "의지가 약한 자는 말로 표현을 못하고, 곁에서 봉사치 못한 자는 신뢰 없음을 두려워 해 말 못하며, 지위에 연연하는 자는 지위를 잃을까 침묵을 합니다"고 황제의 폐부를 찌른다.

직전 시장 때도 그랬듯이 현재 문경시 공직사회에는 위징처럼 소신있게 발언하는 소신파가 절실한 실정이다.

행정이 시대의 거울이라는 말이 사실이라면 공직자들과 시민을 비추는 거울이 바로 시정인 것이다. 따라서 공직자들이나 시민들 자신이 먼저 자신을 잘 살펴보아야 시정을 바르게 볼 수 있기도 하지만, 시정을 보면 바로 공직자들이나 시민들의 현재 모습을 알 수가 있는 것이다.

현재의 시정, 정말 잘 돌아가고 있는가? 반문해보자. 자신의 주위를 살피며 바른 시정의 방향을 일깨워 줘야 마땅할 것이다.

안중근 의사가 "의리는 태산보다 중하고 목숨은 기러기 깃털보다 가볍다"고 했듯 공직자들이여! "선정은 하늘보다 중하고 목숨은 먼지보다 가볍다"는 진리를 깨닫자. 공직자들이여! 위징처럼 목숨을 걸고라도 바른 말을 해보자. 하늘 같은 시민의 준엄한 명령이 무엇인지를 깨닫자.

* 이 글은 십수년 전에 쓴 글인데, 현재도 유효한 것 같아 글자 몇 개 고치고 올렸다.
문경시민신문 기자  ctn6333@hanmail.net
- Copyrights ⓒ문경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구들장 구이집
박두석 재경상주시향우회 명회회장,..
조선요 '김영식 무형문화재 백자장'..
문경출신 정상미 씨 서울신문 신춘..
새해 새아침
바람의 길에 핀 바람꽃
거실에 핀 설화 꽃
문경시 2021년도 하수도 사업 대대..
경북북부보훈지청, ‘박열의사기념..
더불어민주당, 경북 현안 해결 위해..
최신뉴스
문경관광진흥공단, ‘희망 2021 나..  
박열의사기념관 제47주기 박열의사..  
2021년 옛길박물관 유물 구입 시행  
문경시 농업경영인, 여성농업인, ..  
(재)문경시장학회, 2020년 기탁금 ..  
문경소방서, K급 소화기 비치 당부  
문경시 감염병관리센터 개소  
문경시, AI 예방적 살처분 등 위급..  
위드 코로나, 사회적 거리두기 속 ..  
농암면행정복지센터, 사랑의 앰프 ..  
'희망 2021 나눔캠페인’ 사랑의 ..  
고윤환 문경시장, 2020년 올해의 ..  
김창기 문경시의회 의장·노순하 ..  
문경소방서,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  
문경시의회, 코로나 19와 AI 현장..  
㈜문경레저타운(대표이사 이문영),..  
점촌농협주부대학 총동창회, 희망 ..  
문경시, 국립산업역사관 조성 기본..  
문경관광진흥공단 농·특산물직판..  
이응천(58 전 문경시의회 의장) 농..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월성원전 ..  
문경소방서, 다중이용업소 사이버..  
점촌2동, 코로나 19 예방 마스크 ..  
문경시, 청소년문화를 주도적으로 ..  
상수도사업소, 신규 직원 정수장 ..  
문경시, 퇴직공무원 훈·포장 전수..  
문경소방서, 주택용 화재경보기 홍..  
문경교육지원청, 방학 중 방역물품..  
2021학년도 문경시 중학교 신입생 ..  
문경대학교, 2020 대학정보공시 취..  
고윤환 문경시장, ‘자치분권 기대..  
문경시, 보건소 모바일 헬스케어사..  
신축년(辛丑年) 새해, 설 명절 선..  
문경경찰발전위원회, 한파 속 희망..  
거실에 핀 설화 꽃  
바르게살기운동점촌4동위원회, 불..  
문경시, 자동차세 연납 신청 접수  
문경시 국가무형문화재 전수관, 문..  
바람의 길에 핀 바람꽃  
대구·경북행정통합 제2차 온라인 ..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문경시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1-81-08345/ 주소: 경북 문경시 모전동 115-2 / 등록일 : 2013년4월29일 / 발행인.편집인: 김정태
mail: ctn6333@hanmail.net / Tel: 054-554-6333 / Fax : 054-553-21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6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태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