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11-30 오후 05:17:2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뉴스 > 정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청년추가고용장려금, 4조 넘게 집행했지만, 60%는 3년도 못 채우고 퇴사!
국민의힘 임이자 국회의원(56 상주·문경),“정부 일자리 정책이 신규 고용 등 숫자에만 집착하는 ‘전시용 행정’임을 증명”
문경시민신문 기자 / ctn6333@hanmail.net입력 : 2021년 10월 21일(목) 14:33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문경시민신문
안정적인 청년 일자리 확대를 위해 지난 2017년부터 4조원 가량의 예산이 투입된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제도가 실효성이 낮아 ‘장기근속 유도’라는 당초 목표 달성에 사실상 실패한 것으로 드러났다.

21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임이자 국회의원(56 상주·문경)이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7년부터 4조 670억원 가량의 예산이 투입된 청년추가고용장려금을 지원받은 사업장에 채용된 청년 10명 중 6명은 3년을 못 채우고 퇴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청년 고용 시 3년간 인건비를 매달 1인당 75만원씩 보조하는 청년추가고용장려금을 지원 받은 사업장에서 신규 고용한 청년 고용유지율은 6개월을 기점으로 급락했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사업 시작 연도인 지난 2017년 입사자의 경우 6개월 차 고용유지율이 93.2%에 달했으나 1년(12개월)차 81.1%, 2년(24개월)차 56.6%로 크게 감소했다. 규정상 지원대상 기업이 최소 6개월간 청년을 고용해야 장려금을 신청할 수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장려금을 받을 수 있는 마지막 기간인 3년(36개월) 차에는 고작 39.3%의 청년만 회사에 남았다. 지난 2018~2020년에 입사한 청년들의 고용유지율도 크게 다르지 않았고, 이는 청년들이 바랐던 장기 근속 일자리 창출과 거리가 먼 결과다.

아울러, 기대와 달리 장려금 지원 제도의 청년고용 활성화 기여도 역시 미미한 것으로 분석됐다. 고용노동부가 지난 2017년 성장유망업종 247개소를 대상으로 최초 지원한 사업장의 고용보험 가입자 수에 기반해 집계한 평균 청년 근로자 수는 32.1명이었다. 그러나 3년이 흐른 지난해 해당 사업장의 평균 청년 근로자 수는 32.2명으로 사실상 제자리였다.

지난 2018년부터 장려금 지원 대상이 업종 구분 없이 상시 근로자 수 5인 이상 사업장으로 대폭 확대됐지만, 청년 고용은 눈에 띄는 증가세를 보이지 않았다. 올해 9월 기준, 사업장의 평균 근로자 수는 많게는 1.9명, 적게는 0.4명 증가하는데 그쳤고,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지원 업체들의 청년 고용 유지율이 해를 거듭할수록 급락하는 점을 감안하면, 사업주가 3년간 받을 수 있는 장려금을 타내기 위해 청년 퇴사의 빈자리를 또 다른 청년의 일자리로 메꾼 것으로 풀이된다. 결과적으로 청년의 고용 총량은 그대로인 것이다.

임 의원은 “정부 일자리 정책이 신규 고용 등 숫자에만 집착하는 ‘전시용 행정’임을 증명한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현금성 복지 사업을 제대로 손질하지 않으면 재정 부담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질 것이다”고 비판했다.
문경시민신문 기자  ctn6333@hanmail.net
- Copyrights ⓒ문경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안녕하세요. 사과농가 이응천(전 문..
신현국 전 문경시장, 출판기념회 개..
문경지역 코로나 확진 연이어 발생..
당시 문경레저타운 A 감사, 본지 상..
문경새재아리랑제 삐걱!
가은읍새마을회, 사랑의 연탄 보내..
문경문학관, 문경연가 캘리로 써서 ..
가을, 감사의 기도
문경시, 2021년 경상북도 자원 봉사..
문경소방서, 전통시장 화재 예방 간..
최신뉴스
문경교육지원청(교육장 정진표), 2..  
동로면새마을회, 사랑의 김장 담그..  
문경소방서, 소방안전협의회 출범..  
점촌초,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건축..  
동로초, 지진 대피 훈련 실시  
호계초, 자유학구제 낮잠 놀이터 ..  
문경교육지원청, 2021년 학생 감염..  
문경시선관위, 2022년도 공정선거..  
당포초, 학부모 책 읽어주기 연수!  
문경유치원(원장 최현해), 그림책 ..  
관광ㆍ스포츠 문경의 발전을 위한 ..  
당포초등학교병설유치원(원장 성태..  
신문경새마을금고(이사장 안명찬),..  
문경시 특전예비군중대, 사랑의 김..  
<문경새재에서 ‘사기장’의 길을 ..  
문경시, 12월부터 청사 내 공공와..  
「2021 농림·어업 조사A..  
전국한우협회문경시지부(지부장 전..  
문경시, ‘2021 대한민국 신뢰받는..  
Reopen 당포초 골프연습장  
기본소득국민운동문경본부 창립식 ..  
한국농어촌공사문경지사, 마성면 ..  
한국자유총연맹 문경시지회, 사랑..  
문경시, 코로나 19 지역사회 전파..  
문경시 일반근린형 도시재생 활성..  
'2021년 문경약돌한우먹는날' 성황..  
2021년 문경읍장기 게이트볼대회 ..  
호계초등학교(교장 하미경), 재난 ..  
동로초등학교병설유치원, 청소년 ..  
호계초병설유치원, ‘깍두기 담그..  
문경대, 2022학년도 간호학과를 비..  
「후백제문화권 지방정부협의회」..  
국민의힘 임이자 국회의원(56 상주..  
안녕하세요. 사과농가 이응천(전 ..  
점촌5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취약 ..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문경시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1-81-08345/ 주소: 경북 문경시 모전동 115-2 / 등록일 : 2013년4월29일 / 발행인.편집인: 김정태
mail: ctn6333@hanmail.net / Tel: 054-554-6333 / Fax : 054-553-21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6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태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