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2-12-07 오후 03:44:2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뉴스 > 오피니언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노인 우울증 - angry old, 상담이 필요하다
<필 상담심리센터> 카운슬러, 센터장
이종필 (010 8973 0470)
문경시민신문 기자 / ctn6333@hanmail.net입력 : 2022년 09월 25일(일) 14:04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문경시민신문
한 달에 한번 모이는 중학교 동기들 모임이 있다. 햄버거 매장에 가서 키오스크(Kiosk) 작동 법을 몰라 당황하고 있는데 뒤에서 기다리던 젊은 애들이 한숨 쉬는 소리가 들려서 그냥 서둘러 나왔다는 애기를 들었다.

안 그런 척 했지만 나도 얼마 전에 그런 경험이 있다. 콜라와 감자튀김을 같이 주문하고 싶었는데 달랑 불고기 버거 하나만 나왔다. 물어보니 내가 단품 주문을 했단다. 스크린에 보이는 이름도 잘 모르는 여러 가지 버거의 종류를 들여다보고 터치를 하는데 정신이 팔려 그냥 결재를 해버린 거였다. 난 디지털 세상이 많이 낯설다. 나 보다 연배가 더 높으신 분들은 당연히 더 어려울 것이다. 서럽다. 화가 올라온다.

요즈음 은퇴한 후의 어려움과 자식들의 이혼, 아내의 죽음, 그리고 노년기 성에 대한 상담과 이성문제에 대한 상담이 늘어나고 있다.

“우리 남편은 은퇴한 이후 매일 밖에 나가지 않고 내 뒤만 따라 다니면서 잔소리를 해요. 시장 보려 갈 때도 같이 가서는 그 비싼 거를 왜 사냐, 정말 하나하나 다 간섭하고...어떻게 해야 할지 미치겠어요.” “지난 해 여러 일을 겪었답니다. 둘째 딸이 이혼을 했어요. 아이도 있는데... 어린 애들을 어떻게 키우려고 하는지...그 생각만 하면 밥맛도 없고 잠이 잘 안와요. 어떤 때는 한 번 깨고서 두 시간 정도는 잠을 안자” “젊은 시절 고생한 아내가 병을 얻어 죽었어. 방문을 열면 거기 있는 것 같아. 꿈에도 보이고...열심히 살아온 것이 아무런 의미가 없어, 아프고 외롭고 지쳐, 더 이상 살기가 싫어”

“젊어서 내가 가족을 위해서 고생했는데 이제 집에 있는 내가 귀찮다고 그러네, 자식들은 아버지가 해준 것이 뭐가 있냐고 그러고, 갈 곳도 없고 정말 뭘 해야 할지” “지난 해 큰 아들이 죽었어. 특별하게 의지한 자식 놈인데. 정말 자식이 부모를 앞서 간다는 게... 어떠한 일도 즐겁지 않아, 다 허무해” “아버지가 정신이 나갔어요. 글쎄, 친정엄마 돌아가시고 몇 년 되지 않았는데 집에 가니 어떤 아주머니가 와 있는 거 에요. 남들 눈도 있지. 속상해 미치겠어요. 주책이시지...”

2020년 통계청 발표에 의하면 대한민국 인구의 16.4%가 65세 이상 노인이며 우울증 환자 중 40% 이상이 60세 이상이란다. 노인 정신 건강에 ‘적신호’를 보여 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스트레스 자극지향이론에 보면 인생사건 중 가장 충격을 많이 받는 순서가 배우자와 자식의 죽음, 이혼, 질병, 은퇴 등으로 나온다.

반드시 노인 우울척도 검사를 통해 내가 우울증 증상이 있는지 검사를 한번 받아 보는 게 좋다. 심한 경우 자살까지 생각하는 경우가 있다. 그동안 노인상담 심리 공부를 하면서 상담을 통해 적절한 인지행동치료나 회상치료, 관계치료 등을 통해 우울증상에 대한 효과를 상당히 거두는 것을 보았다.

60세, 예순이라고 한다. 열의 여섯 배가 되는 수이다. 내가 젊은 시절 바라보던 60대 할머니, 할아버지들은 많이 나이 들어 보였었다. 그런데 그게 현재 내 자신 이라는 생각은 전혀 안 든다. 많은 노인들이 신체적으로는 더 건강해 졌지만 정신적으로는 더 황폐해져 생각과 감정의 노화가 멈추기 어렵고 화를 잘 낸다.

앵그리 올드 (angry old), 분노의 시작점은 상실감이다. ‘속상하다’ ‘우울하다’ 분노가 올라 올 때 글을 쓰거나 운동을 하거나 마음을 터놓고 주위에 솔직한 감정과 상황을 이야기 하는 게 매우 효과적이다.
문경시민신문 기자  ctn6333@hanmail.net
- Copyrights ⓒ문경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한국체육대학교 문경 이전 범시민 ..
신현국 문경시장, 시정연설 통해 20..
문경 김선식 사기장, ‘제6회 미산..
기고문-사라진 고려 왕궁, 무너진 ..
제3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 출마의 ..
챔피언태권도장 2022국제연무대회 ..
“수서~문경~거제 중부선 철도 확정..
문경시, ‘제8회 올해의 SNS’블로..
조선요김영식명장 갤러리SUZIP 기획..
김경숙 도의원, 취수원 문제 경북도..
최신뉴스
공무원연금공단, G-클라우드 기반 ..  
자연 사랑, 우리가 먼저 실천해요!  
나도 인기 유튜버가 될 수 있어요.  
모두 함께 책을 읽으며 인문학 소..  
‘2023학년도 중학교 입학지침 안..  
경북도의회 예결특위, 경상북도 소..  
남부자율방범대, 문경시78연합동기..  
영순면자율방범대, 이웃돕기 성금 ..  
긍정의 힘! YES! 문경! 누수는 NO!..  
문경시보건소, 2022년 생물테러 대..  
도시재생, AI그림 전시갤러리 팝업..  
대한노인회 문경시지회 부설 제19..  
문경대학교, ‘학습동아리 지원 프..  
2022 문경시향토음식학교 전수교육..  
문경 전국직장인 락밴드 경연대회 ..  
연말 봉사활동으로 따뜻함을 더하..  
소나무 건축 김미애 대표, 점촌4동..  
산양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 정기회..  
문경로타리클럽, ‘김장김치 나눔 ..  
문경대학교, 직업기초능력 강화 프..  
문경소방서, 홍성 소방대원 훈훈한..  
문경관광진흥공단, 고위직 대상 성..  
문경시농촌활성화지원센터 생활복..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를 만들어..  
점촌도서관, 한 해의 결실을 거두..  
제가 낭송하는 아름다운 시를 들어..  
2022 온마을 행복교육 실현을 위한..  
문경공업고, 2022 함께 만들어가는..  
“문경시육아종합지원센터 관련기..  
기고문-사라진 고려 왕궁, 무너진 ..  
문경시 명사들, 어떤 시를 좋아할..  
문경대학교, 가은고등학교 재학생 ..  
“우리동네 경사났네 만식이 짬뽕 ..  
“문경시육아종합지원센터장 보건..  
소나무건축 김미애 대표, 점촌5동 ..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문경시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1-81-08345/ 주소: 경북 문경시 모전동 115-2 / 등록일 : 2013년4월29일 / 발행인.편집인: 김정태
mail: ctn6333@hanmail.net / Tel: 054-553-8118 / Fax : 054-553-21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6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태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