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11-30 오후 05:17:2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뉴스 > 오피니언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명품 수필> 아름다운 가을
글 / 시인 겸 수필가 김병연
문경시민신문 기자 / ctn6333@hanmail.net입력 : 2021년 10월 08일(금) 14:06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문경시민신문
단풍은 곱게 물들어 모두의 마음을 온통 붉고 노랗게 채색하고 정든 가지를 떠난다. 봄이 설렘의 계절이라면 가을은 그리움의 계절이다.

모진 추위와 찬바람 속에서도 결코 굴하지 않고 봄의 전령 개나리가 꽃망울을 터뜨리는 것을 시작으로 겨울을 인내한 형형색색의 꽃들이 일제히 아우성치며 앞다퉈 피어나는 봄은 새롭게 전개될 세상에 대한 설렘으로 가득하다. 하지만 가을은 봄의 설렘과 여름의 열정을 뒤로 하고 흘러간 날들에 대한 그리움으로 가득하다. 깊은 밤 창가에는 노오란 은행잎이 지고 시간은 가을바람에 실려 또 하나의 추억을 잉태하고 있다.

파아란 하늘, 솜털 같은 구름 사이로 달이 수줍어한다. 들판은 온통 황금빛이고 풍요롭다. 산과 들은 앞다퉈 불타고 있다.

가을은 결실의 계절이다. 가을은 땀의 마침표다. 봄부터 농부는 열매를 바라면서 땀을 흘린다. 농부에게 있어 열매는 기쁨이고 보람이다. 삶의 존재 의미다. 열매는 자신을 위해 존재하지 않는다. 열매는 타인을 위해 존재한다. 열매는 먹히기 위해 존재한다. 아니 먹힘으로 행복한 것이 열매이다. 사람은 열매보다 꽃을 더 좋아한다. 꽃에는 향기가 있고 아름다움이 있지만, 꽃은 그 속에 생명이 없다. 그러나 열매는 그 속에 생명이 있다. 그 씨앗 속에 미래가 있고 숲이 있고 희망이 있다.

하늘도 바람도 햇살도 자연의 모든 것이 향기롭다. 가을을 일러 천고마비의 계절, 결실의 계절, 독서의 계절, 낭만의 계절, 사색의 계절, 사랑의 계절 등으로 수많은 사람이 아낌없이 예찬했다.

현란한 색상으로 물든 산야의 단풍을 보노라면 너무 아름다워 감탄사를 연발하고 황홀감에 빠진다. 가을의 전령 코스모스의 하늘거림과 청초한 들국화의 뽐냄이 고상하고 숭고하다. 가을은 누가 뭐라 해도 사계절 중 제일 멋이 있는 낭만의 계절이다. 가을이면 만나고 싶어지는 사람, 어디론가 떠나고 싶어지는 사람, 멋진 추억을 만들어 가는 사람에게 숫한 사연을 담아 상상의 나래를 한없이 펼쳐보고 싶은 마음이며, 낭만에 젖고 추억을 만들고 싶은 욕망의 계절이기도 하다.

물감을 입은 나무들은 곱게 치장한 여인의 모습으로 변해 뭇사람의 눈과 마음을 흔들어 놓는다. 뿐만 아니라 낮은 곳을 알려주는 계절이 가을이다. 벼가 익어 고개를 숙이고 비움과 떠남을 묵묵히 보여주는 가을이 있기에 사람들은 걸어온 길을 되돌아보며 낮아지는 법을 터득하게 되고 남은 생을 어떻게 살 것인가를 고민하게 된다.

가을은 뿌린 만큼 거둔다는 평범한 진리를 생각나게 한다. 봄에 씨앗을 뿌리고 여름내 잘 가꾸면 가을은 풍성해진다. 계절의 가을뿐 아니라 인생의 가을도 마찬가지다. 자식을 지극정성으로 키우고 노후대비를 잘하면 자식농사가 풍년들고 노후가 행복해진다.

봄은 꽃과 다투고 여름은 태풍과 싸우지만, 가을은 다투지 않는다. 내려놓을 뿐 자기 비우기를 주저하지 않는다. 아마도 그래서 많은 문인이 가을을 예찬한 것이 아닌가 싶다. 태양이 가장 고울 때는 저녁노을이고, 잎이 가장 아름다울 때는 가을이다.

단풍이 현란한 색상으로 산을 화려하게 수놓았다. 봄부터 힘찬 생명력과 향기로운 꽃으로 산을 뒤덮더니 또 다른 모습으로 인간의 넋을 빼놓는다.

가을은 내려놓고 또 내려놓고 벌거숭이가 되어 겨울로 간다. 가을은 시가 있는 계절, 낭만이 있는 계절, 가을에 숲을 거닐면 누구나 시인이 되고 로맨티시즘의 주인공이 된다.

조각달을 물고 기러기가 돌아가는 길, 그 가을 길에 노오란 은행잎이 가득하다. 가을은 바람의 수다가 있어서 좋다. 가을바람에 뒤척이는 나뭇잎들 한 잎 한 잎 돌아눕고 마음 흔들리는 가지에 외로움의 등불을 걸고 독락(獨樂)에 취해 봄도 좋으리라. 곱게 물든 단풍은 꽃보다 아름답다. 아름다운 정취와 서정을 만나볼 수 있다. 잎이 꽃이 된 아름다운 가을 속으로 깊이 들어가면….

오곡백과 풍성한 결실의 계절, 누구나 시인이 되는 낭만의 계절, 하늘 높고 물 맑은 계절, 가슴 속에 사랑과 낭만이 숨겨져 있고 단풍잎 속에 별과 달이 감춰져 있는 계절, 과하지만 교만하지 않고 멋지게 황혼 낭만으로 가는 아름다운 계절이 가을이다.
문경시민신문 기자  ctn6333@hanmail.net
- Copyrights ⓒ문경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안녕하세요. 사과농가 이응천(전 문..
신현국 전 문경시장, 출판기념회 개..
문경지역 코로나 확진 연이어 발생..
당시 문경레저타운 A 감사, 본지 상..
문경새재아리랑제 삐걱!
가은읍새마을회, 사랑의 연탄 보내..
문경문학관, 문경연가 캘리로 써서 ..
가을, 감사의 기도
문경시, 2021년 경상북도 자원 봉사..
문경소방서, 전통시장 화재 예방 간..
최신뉴스
문경교육지원청(교육장 정진표), 2..  
동로면새마을회, 사랑의 김장 담그..  
문경소방서, 소방안전협의회 출범..  
점촌초,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건축..  
동로초, 지진 대피 훈련 실시  
호계초, 자유학구제 낮잠 놀이터 ..  
문경교육지원청, 2021년 학생 감염..  
문경시선관위, 2022년도 공정선거..  
당포초, 학부모 책 읽어주기 연수!  
문경유치원(원장 최현해), 그림책 ..  
관광ㆍ스포츠 문경의 발전을 위한 ..  
당포초등학교병설유치원(원장 성태..  
신문경새마을금고(이사장 안명찬),..  
문경시 특전예비군중대, 사랑의 김..  
<문경새재에서 ‘사기장’의 길을 ..  
문경시, 12월부터 청사 내 공공와..  
「2021 농림·어업 조사A..  
전국한우협회문경시지부(지부장 전..  
문경시, ‘2021 대한민국 신뢰받는..  
Reopen 당포초 골프연습장  
기본소득국민운동문경본부 창립식 ..  
한국농어촌공사문경지사, 마성면 ..  
한국자유총연맹 문경시지회, 사랑..  
문경시, 코로나 19 지역사회 전파..  
문경시 일반근린형 도시재생 활성..  
'2021년 문경약돌한우먹는날' 성황..  
2021년 문경읍장기 게이트볼대회 ..  
호계초등학교(교장 하미경), 재난 ..  
동로초등학교병설유치원, 청소년 ..  
호계초병설유치원, ‘깍두기 담그..  
문경대, 2022학년도 간호학과를 비..  
「후백제문화권 지방정부협의회」..  
국민의힘 임이자 국회의원(56 상주..  
안녕하세요. 사과농가 이응천(전 ..  
점촌5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취약 ..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문경시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1-81-08345/ 주소: 경북 문경시 모전동 115-2 / 등록일 : 2013년4월29일 / 발행인.편집인: 김정태
mail: ctn6333@hanmail.net / Tel: 054-554-6333 / Fax : 054-553-21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6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태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