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8-25 오후 03:49:5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뉴스 > 오피니언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접촉사고의 주범 끼어들기, 방향지시등으로 예방하자!
글 / 산양파출소장 정 선 관 경감
문경시민신문 기자 / ctn6333@hanmail.net입력 : 2019년 04월 10일(수) 13:53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문경시민신문
도로를 주행하다 보면 한 번쯤은 차선변경을 할 때 방향지시등 일명 깜빡이를 넣지 않고 갑자기 끼어드는 차량으로 인해 사고가 날 뻔한 경험이 있을 것이다. 퇴근 무렵이나 야간에 피로해진 몸과 빨리 가려는 조급함으로 인해 더욱 더 깜빡이를 넣지 않는 경우가 있는데, 이것은 접촉사고의 원인으로 작용할 수 있고 갑작스런 끼어들기는 피해를 받은 운전자로 하여금 놀라고 흥분된 마음을 불러 일으켜 난폭운전과 보복운전으로 이어지는 경우도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도로교통법 38조에 의하면 모든 운전자는 우회전, 좌회전, 유턴, 후진 등 방향 전환 시에는 방향지시등이나 손을 이용하여 전환이 끝날 때까지 신호를 주어야 한다. 이를 어길 시 20만원 이하의 벌금이나 구류에 처해지나 보통은 3만원의 범칙금을 받게 된다. 또한 방향지시등은 방향을 전환하고자 하는 30미터부터 시작하여야 한다. 이것은 다른 운전자에 대한 나의 의사표시이자 배려운전인 것이다.

도로에는 차선과 차로가 구분되어 있는데 모든 차는 종류에 따라 주행차로와 추월차로가 다를 수 있으므로 이를 지켜야 한다. 간혹 이를 지키지 않아 시비가 되기도 하지만 접촉사고의 주요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끼어들기도 금지되는 경우가 있다. 무리하게 끼어들어 옆과 뒤 차량이 급하게 브레이크를 잡게 되는 경우나 끼어들면서 밀어붙이는 행위, 그리고 점선이 아닌 실선에서의 끼어들기는 금지된다. 끼어들기가 금지되는 장소에는 터널 안, 다리 위, 교차로, 횡단보도 등이 그곳이다. 만약 운전자가 차선을 변경할 때는 미리 점등해 주고 주행 차로의 흐름에 방해를 주어서는 안 된다.

바야흐로 봄에 피는 꽃들이 만개하여 주말이면 가족 나들이를 많이 하는 시즌이 돌아왔다. 당연히 도로에는 차량들로 인해 북새통을 이룰 것이다. 그러나 조금 손해 본다는 마음의 양보운전과 방향지시등 사용의 배려운전으로 교통사고를 예방하여 안전하고 행복한 주말 나들이가 되길 기대한다.
문경시민신문 기자  ctn6333@hanmail.net
- Copyrights ⓒ문경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변탁 회장, 노환으로 별세
망부가
세상 이치를 알았으면...
대표기도(2019년 8월 11일 주일)
도자기처럼 신문을 만들다.(지난 문..
문경경찰서, 신속하고 적절한 대처..
해넘이 소망
한백희 씨, 네이버 데이터센터 가상..
문경 정춘식 씨(64), 대한민국미술..
문경시육아종합지원센터, 보육교직..
최신뉴스
문경대학교 문경 올래(來)사업단, ..  
문경시 관내 유아용품 생산업체 ㈜..  
경암서예회 “경암연묵회전” 회원..  
점촌라이온스클럽 흥덕종합사회복..  
문경소방서, 점촌고 미래소방관 체..  
문경시종합자원봉사센터, 2019 문..  
문경시종합자원봉사센터, 2019년도..  
문경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  
산양초등학교, ‘텃밭 땅콩 수확 ..  
영순면새마을회, 사랑의 배추심기 ..  
문경 정춘식 씨(64), 대한민국미술..  
문경유치원(원장 우윤숙), 여름 방..  
점촌농협(이재우조합장), 사외이사..  
점촌농협 점촌농가주부모임 '경로..  
세상 이치를 알았으면...  
문경시, 지역특성화 지진 재난 대..  
문경시, 공직자가 앞장서는 재활용..  
문경시, 2018 지역사회보장계획 시..  
어느 수감자의 편지  
흥덕종합사회복지관 하반기 프로그..  
문경시종합자원봉사센터, 2019 문..  
한국농어촌공사 문경지사, 청렴계..  
점촌4동 새마을회, 고소한 참깨 수..  
문경시, 2019년 문경시 귀농-귀촌..  
문경시, 소규모재생 사업 활발히 ..  
문경시, 공모사업 활발, 2020년 평..  
한국산업인력공단 경북지사, 청소..  
문경대학교 교육혁신지원센터, 201..  
문경경찰, 갑질 및 직장 내 괴롭힘..  
문경관광개발(주), 박희일 대표이..  
제69주기, 고(故) 박동진 중사 추..  
2019 문경 Ghost Park 호러체험의 ..  
문경소방서, 글로벌선진학교문경캠..  
망부가  
농어촌공(公)문경지사, 2019년 경..  
김인호 문경시의회 의장 동정  
문경시노인복지관과 문경시육아종..  
제38회 전국 근대5종 선수권 대회 ..  
문경시드림스타트,‘금융똑똑 경제..  
산북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 산북꿈..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문경시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1-81-08345/ 주소: 경북 문경시 모전동 115-2 / 등록일 : 2013년4월29일 / 발행인.편집인: 김정태
mail: ctn6333@hanmail.net / Tel: 054-554-6333 / Fax : 054-553-21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6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태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