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2-12 오후 02:49:4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뉴스 > 오피니언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우리나라의 사학 교육, 전통적이며 선진적인 바른 길을 가야 해요.
글 / 교육자의 길을 포기했던 한 사람, 김석태
문경시민신문 기자 / ctn6333@hanmail.net입력 : 2018년 12월 03일(월) 09:58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문경시민신문
필자는 지난 1971년 서울 무학초등학교 교사를 시작으로 지난 1983년까지 군부독재 하에서 나름의 교육자 꿈을 향해 무척 노력했어요. 대구교대를 우수하게 졸업하여 서울 초등 교사부터 중-고등교사, 그리고 대학 교수의 꿈을 꾸며 함께 제자들 장래를 위해 어린이들을 열심히 가르쳤어요.

교사나 어린이들이나 자신과 이웃 사회를 위한 희망을 향해 달리는 나라여야 아름다운 나라 아니겠어요. 사학의 문제가 현재 나라의 이슈로 등장하고 있는 지금, 필자인 제가 글을 쓸 수밖에 없어요.

당시 필자는 지방 2년제 교대를 우수하게 나와 서울에서 초등학교 교사를 했어요. 당시에는 초등교사 자격증이 있으면, 4년대 대학을 졸업함과 동시에 중등 2급 정교사 자격증을 딸 수 있었어요. 하여, 2년제 교대를 나온 교사들 일부는 학구열을 어린이들과 함께 불태우며 교육 현장에서 혼신을 다했어요, 말하자면 어린이들은 선생님, 선생님은 어린이들, 모두가 미래를 향한 꿈나무였어요. 야간 대학까지 다니며 일부 교사들은 학구열을 불태웠어요.

그런데, 필자가 4년제 야간 법대를 나와 중등2급 정교사 자격증을 따고, 지난 1984년 서울시 사학재단연합회에서 공고한 사립 중-고등학교 교사를 뽑는다는 광고를 보고 응시를 했어요. 합격자 공고에 14명이 합격했어요.(전 7번으로 합격했어요.) 무려 100대 1이었어요. 얼마나 기뻤는지 몰라요. 필자는 초등-중등-고등-대학교 교수가 꿈이었고, 어린이들부터 청소년, 그리고 대학생들의 스승이 되는 것이 희망이었어요.

우리 부부는 잠을 잘 수가 없었어요. 이제 꿈이 이루어지나 생각했어요. 당시 서울시사학재단연합회 공고에 합격은 했으니 직접 찾아가서 학교 면접을 보라 했어요. 14명을 뽑는데, 14명이 합격했으니 당연히 우리 자리는 마련돼 있겠지 생각했어요. 기쁨에 젖어 아내 손을 잡고 영업용 택시를 대절하여 14개 학교를 둘러 봤어요.

참으로 현실은 젊은이의 희망을 절벽으로 만드는 청천벽력이었어요. 왜냐하면 제가 있어야 할 자리는 벌써 자리가 차 있었어요. 이건 실력이 아니라 바로 그런 거였어요. 그때부터 필자는 꼭지가 돌았어요. 이러한 벽을 깨야 한다. 그리고 이 세상을 바꿔야 한다. 손을 잡고 함께 하던 아내의 묵시적인 동의하에 정권도전에 나섰어요.

그 결과는 전두환 정권의 몰락, 그리고 현재까지 민주화 승리였어요. 필자는 문경에서 나름대로 역할을 해오지만 정치라는 곳은 신물이 나서 시민단체 내지 언론을 운영하고 있어요. 몇 십 년이 지난 지금 필자의 나이 내년이면 70이요. 무슨 회한이 있겠어요.

아직도 필자의 그 때 그 당시의 사학비리가 횡횡하고 있으니, 그 무슨 말을 하리요. 정권을 바꾸고, 정권이 바뀐들 근본 교육을 모르는 사학의 처지들을 어찌해야 하나요. 스스로 자신들을 다스리고, 사학의 근본을 지키고, 옛 선비들의 사학 기개를 수용한다면 이런 위기까지 올 수 있을까요.

우리나라 사학의 뿌리와 근본을 알아 처신해야 하고, 나라에서는 이를 근거로 단호한 사학 정책을 펴야 하며, 근본은 학생이니 학생을 뿌리로 사학 정책을 펴야 할 것이라 생각해요.

이제까지 우리나라 훌륭한 사학은 국가와 공이 개입한 교육정책보다 더한 본 받을 학사운영을 하고 있었어요. 백년대계 교육은 사학에도 적용돼요. 필자가 정권을 뒤집으며 처음 노력한 것은 전통을 지키고 사이비 사학을 바로잡아야 한다는 생각 때문이었어요.

현재의 민주 정권이 사학을 바로 잡지 않으면 지금 정권이 무너지는 큰 원인이 될 것이라 생각해요. 민족의 선도적인 길을 개척하는 전통적인 사학의 이념들을 상기시키고, 사이비 사학을 뿌리 뽑아야 해요.

사학, 스스로 바로가고, 국가 백년대계를 위해 선진적이며 전통적인 본연의 길을 가서, 우리나라 변혁과 개혁의 길에 함께 동참하길 바라요.
문경시민신문 기자  ctn6333@hanmail.net
- Copyrights ⓒ문경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이상진 문경시의회 의원, “주민 행..
선거법 위반 혐의 고윤환 문경시장..
문경시, 본지 상대 광고비 집행 관..
고윤환 문경시장 등 시청 공무원들..
자유한국당은 더 이상 경북을 부끄..
제6회 문경관광사진 공모전 ‘봉천..
철마는 달리고 싶다.
문경시청 민원실 지적계에 근무하시..
이정철 문경시 안전지역개발국장, ..
안보수련을 다녀오며(2004년 7월 30..
최신뉴스
<속보> 고윤환 문경시장 등 시청 ..  
문경대학교, 문경 농촌관광체험 사..  
추운 겨울에 더욱 조심하세요!<급..  
문경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어서와..  
문경소방서, 대설주의보 발령에 따..  
문경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 2018년..  
선거법 위반 혐의 고윤환 문경시장..  
국학연구회(이사장 신후식), 문경..  
산북초 , 학생 및 교직원 대상 소..  
가은초등학교(교장 권미숙), 경상..  
딜리셔스 문경오미자, 대한민국 맛..  
2018년 마을건강요원 역량강화 교..  
문경시보건소, 한방 중풍예방교실 ..  
문경시, 경북도 구조구급경진대회..  
문경시, 지역복지사업 평가 우수기..  
'디아스포라 아리랑, 제11회 문경..  
문경시어린이집연합회, (재)문경시..  
점촌5동 모전노인회, 폐지·재활용..  
겨울철 산악사고 예방을 위해 지켜..  
고윤환 문경시장 동정  
시회 '2018 그라시아스 합창단의 ..  
문경소방서, 불법 소방시설 신고 ..  
문경소방서, 2018 하반기 소방전술..  
문경시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가족..  
여성회관 교육생 ‘옷 만들기, 홈..  
2017년 기준 ‘경상북도 및 문경시..  
문경시, 시민정보화교육 자격증 취..  
문경시 호계면 행정복지센터⇔호계..  
2018 호계면 개발자문원회 송년의 ..  
호계면 교인연합회 성탄트리 점등..  
산북초 , ‘동계스포츠체험학습 신..  
내년도 대구-경북 예산 폭탄, 더불..  
문경시, 본지 상대 광고비 집행 관..  
문경시, 에이즈 및 성매개감염병 ..  
문경문협 박윤일 부회장, 자서전 ..  
문경문협 기관지 '백화문학 46집' ..  
문경시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 ‘최..  
2018년 1~10월까지 주 36시간 이상..  
문경시 점촌1·2동, 소규모 재생사..  
2018 문경사과축제 평가보고회 개..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문경시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1-81-08345/ 주소: 경북 문경시 모전동 115-2 / 등록일 : 2013년4월29일 / 발행인.편집인: 김정태
mail: ctn6333@hanmail.net / Tel: 054-554-6333 / Fax : 054-553-21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6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태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