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4-07-12 오후 10:05:0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뉴스 > 교육·문화 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가족과 함께하는 숲체험”
2024년 문경교육지원청 Wee센터 가족캠프 실시
문경시민신문 기자 / ctn6333@hanmail.net입력 : 2024년 07월 08일(월) 14:44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NULL
ⓒ 문경시민신문
문경교육지원청(교육장 이경옥) Wee센터에서는 2024. 7. 6.(토) 국립칠곡숲체원에서 관내 초등학교 학생 및 가족 39명을 대상으로 가족캠프를 실시하였다.

문경Wee센터 가족캠프는 올해로 14회를 맞이하였으며, 부모 자녀 간 안정적인 애착을 형성하고, 화목하고 행복한 가정을 만드는 데 도움을 주고자 매년 실시하고 있다.

이번 가족캠프는 『가족과 함께하는 숲체험』이라는 주제로 진행하였으며 숲속 탐험 FOREST GO, 카프라 놀이, 편백 베게 만들기 활동을 통해 가족 간 소통과 공감의 장을 마련하였다.

가족캠프에 참여한 한 학부모는“이번 가족캠프를 통해 아이들과 소중한 시간을 보낼 수 있었고 자녀와 진심으로 소통하는 힐링이 되는 시간이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문경교육지원청 권택석 부센터장은 “이번 가족 캠프를 통하여 부모-자녀가 서로의 마음을 이해하고 공감하는 뜻깊은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하였다.
문경시민신문 기자  ctn6333@hanmail.net
- Copyrights ⓒ문경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문경시 A 사무관 계약서 없이 ..
인사위원회 심의 결과..
문경시, 홍준표 대구시장과의 소..
제9대 문경시의회 후반기 의장단..
문경시, 민선8기 하반기 조직개..
‘민선8기 신현국 문경시장 취임..
필상담심리센터- 암환자와 환자가..
김대식 신임 문경부시장 취임,“..
조선 최고 효자 도시복이 중산(..
'2024년 주민참여 예산학교'..
최신뉴스
점촌2동 통장자치회, 무한친절운..  
문경시4-H회, 12년 만에 야..  
산양면농촌지도자회, 환경정화활동..  
경북산학융합원 ,‘문경시·상주시..  
강명숙 문경우체국장 꿈꾸러미작은..  
올 여름도 문경으로, '2024..  
문경시학교밖청소년 캘리그라피 3..  
‘문경파크골프장 야간조명 점등식..  
문경시, 국방부 장관에‘2031..  
경북도의회, 日 독도 도발 방위..  
경북교육청, 일본 방위백서 독도..  
임이자 의원, 최저임금 1만원 ..  
한국 잡월드로 내 꿈을 잡(Jo..  
한국 잡월드로 내 꿈을 잡(Jo..  
2024 경상북도교육청 직업교육..  
첨벙첨벙 시원한 여름 물놀이..  
문경대학교, 한국전문대학교수학습..  
마을에서 내 꿈을 키워요!..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위원장 선거..  
경북교육청, 집중호우 피해 복구..  
경북도, 이웃에게 냉기 나눔 위..  
점촌5동주민자치위원회, 초복맞이..  
적극친절로 다가가는‘나도 산북면..  
제11회 문경 관광기념품 공모전..  
문경시 사랑의열매 나눔봉사단, ..  
‘문경파크골프장 야간조명 점등식..  
문경, 전지훈련의 메카로 지속적..  
김대식 신임 문경부시장, 주요업..  
“ 동해 심해 석유개발 , 지진..  
문경 Wee센터, 학부모 대상 ..  
문경교육지원청, 2024년 초등..  
문경교육지원청, 2024년 교육..  
‘우리 문화의 멋’한복의 매력에..  
경상북도 도의회 인사이동 조서..  
문경시의회 국민의힘 신임 원내대..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문경시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1-81-08345/ 주소: 문경시 마성면 신현1길 20번지 / 등록일 : 2013년4월29일 / 발행인.편집인: 김정태
mail: ctn6333@daum.net / Tel: 054-553-8118 / Fax : 054-553-21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6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태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