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5-28 오후 04:49:4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뉴스 > 동정·모임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문경시, 아이들이 뛰어 놀 수 있는 숲 밧줄 놀이터 조성
지난 26일 흥덕동에 위치한 영신숲에
문경시민신문 기자 / ctn6333@hanmail.net입력 : 2020년 03월 27일(금) 14:08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문경시민신문
문경시는 지난 26일 흥덕동에 위치한 영신숲에 밧줄 놀이터를 설치해 지역 내 영유아들이 신나게 놀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 주었다.

이 놀이터는 26일부터 개방됐으며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언제든지 이용 가능하도록 세줄다리, 숲그네, 숲그물 등 다양한 밧줄놀이들로 조성되었다.

밧줄 놀이터는 자연의 중요성과 의미를 깨닫게 하고 자연 속에서 놀이를 통해 아이들의 전인적 성장 및 창의적 사고 발달을 함양시키는데 도움이 된다.

또한 어린이집 보육과정이 유아 중심과 놀이 중심을 추구하는 과정으로 바뀜에 따라 밧줄 놀이터는 다양한 자연 재료를 이용해 유아가 주도적으로 놀이를 통해 배울 수 있는 교육 장소가 될 수 있다.

문경시 관계자는 “불정동 숲 놀이터, 영신숲 놀이터를 시작으로 모전공원에도 숲 놀이터를 추가 조성할 계획이며, 앞으로도 아이들이 다양한 야외 환경에서 안전하게 뛰어놀 수 있는 놀이 공간을 늘려나가겠다”고 말했다.
문경시민신문 기자  ctn6333@hanmail.net
- Copyrights ⓒ문경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자칫하면 성추행범
영순농공단지 내 안심배추 사업자 ..
국제구호기구, 경상북도교육청에 마..
문경식자재마트 앞 사고 잦아, 회..
노을
문경교육지원청(교육장 김덕희), 제..
임이자 국회의원, ‘스승의 날’ 맞..
임이자 의원(통합당 상주·문경), 2..
문경교육지원청, 학교운영위원장 정..
네잎클로버
최신뉴스
동성초등학교병설유치원(원장 남재..  
2020학년도 1학기 모전초 등교 수..  
기초연금, 경제적·정서적으로 어..  
기초연금, 정서적으로도 어르신들..  
문경시, 하신~모전2지구 간 연결도..  
농암초, 원어민보조교사와 co-teac..  
문경시, 사회적경제기업 공동 특판..  
문경시보건소 치매안심센터, ‘문..  
문경중앙시장 가격·원산지 표시 1..  
문경찻사발축제, 명예 문화관광축..  
문경시, 가상현실(VR) 문경관광 홍..  
(재)문경시장학회, 임시이사회 개..  
문경Wee센터,『New-Start 사례회의..  
문경유치원, 2부제 등원 수업 첫 ..  
점촌초병설유치원 입학식 실시  
문경관광 홍보와 관광객 유치를 위..  
양산희망포럼(회장 박우진), 가은..  
당포초등학교병설유치원(원장 성태..  
모전초 돌봄교실 증설로 긴급 돌봄..  
문경경찰서, 부처님 오신 날 맞이 ..  
문경시 SNS기자단 팸투어 가다.  
문경교육지원청, 중3, 초1·2학년 ..  
동성초등학교(교장 남재국), 2020..  
문경시, '영·유아, 아동·청소년..  
문경시 상하수도요금 조회·납부 ..  
문경대학교, 첫 대면수업을 위한 ..  
동성초등학교(교장 남재국), 1인 1..  
네잎클로버  
문경돌리네습지 '친환경 손 모내기..  
김인호 문경시의회의장, 국민건강..  
문경시, 고위험 시기 집중 관리 기..  
점촌2동새마을회, 영강천변 제초·..  
문경문화예술회관 운영 재개  
문경사랑상품권 6월 1일부터 판매 ..  
문경대학교 문경 올래(來)사업단, ..  
제24주년 문경대학교 개교기념식 ..  
농협문경시지부·동문경농협, 농촌..  
문경시재향군인회(회장 남시욱), '..  
문경시, 기숙사 입소생 전원 코로..  
문경시의 맞춤형 귀농·귀촌 시책 ..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문경시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1-81-08345/ 주소: 경북 문경시 모전동 115-2 / 등록일 : 2013년4월29일 / 발행인.편집인: 김정태
mail: ctn6333@hanmail.net / Tel: 054-554-6333 / Fax : 054-553-21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6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태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