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3-09-26 오후 03:50:3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뉴스 > 인물포커스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생각하는 손. 사기장 김정옥 장인의 집념의 세월을 무대에 올렸다
관객들의 우레와 같은 탄성과 박수 소리 끊이질 않아
문경시민신문 기자 / ctn6333@hanmail.net입력 : 2023년 06월 07일(수) 08:06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문경시민신문
그릇 빚는 손길은 쉴 새 없고, 물레를 돌리는 발길은 멈출 줄 모른다. 이를 지켜보는 관객들은 숨을 죽이고 장인의 손과 발 움직임에 시선을 고정한다. 뒤편에선 무용수들이 장인(匠人)의 도예 공정을 현대무용 춤사위로 표현하였다. 국립무형유산원이 제작한 ‘작업 무용극’<생각하는 손-흙과 실의 춤>은 실제 공예 작업과 이를 몸으로 구현하는 춤을 한 무대에서 동시에 선보이는 독특한 형식의 공연이며 지난 6월 3~4일 서울 국립국악원에서 펼쳐졌다.

ⓒ 문경시민신문
1막의 <흙의 춤> 무대의 주인공은 국내 유일한 ‘국가무형문화재 사기장(沙器匠)’ 보유자 김정옥(82) 장인으로 현재 경북 문경에서 9대째 도예 작업을 이어오고 있다. 사기장이란 조선 왕실이 사용했던 그릇을 제작하던 장인을 일컫는다. 백산 선생은 영조 때부터 300년 동안 대를 끊기지 않고 백자 기법을 전승해온 ‘영남요 7대 명장’이다. 이번 공연에선 아들 김경식(사기장 전승교육사)과 손자 김지훈(사기장 이수자) 등 3대가 함께 그릇을 빚어냈다. 9대째 이어지는 영남요 장인들은 발 물레를 고집한다. 대를 이어 손과 발에 축적된 무형의 기예를 그대로 전수하기 위해서다.

ⓒ 문경시민신문
김정옥 선생의 ‘영남요’는 손수 그릇을 빚고 전통 장작 가마인 망댕이 가마를 사용해, 조선 영조시대부터 명성을 이어오고 있는 국내 유일의 9대 도예 가문이다. ‘영남요 장인 3대’가 찻사발과 달항아리를 빚어내는 동안, 무대 뒤쪽에선 안무가 김용걸과 무용수들이 도예 만드는 과정을 몸으로 형상화하였다. 황톳빛으로 휘감은 춤꾼들은 크고 작은 동작으로 모이거나 흩어지며 무형의 흙덩어리가 점차 모습을 드러내 가는 과정을 그려냈다. 팽이처럼 빙빙 도는 발레의 ‘피루엣’ 동작은 쉼 없이 돌아가는 물레와 닮았다. 안무가 김용걸은 “장인들의 공예 작업을 더욱 부각하려고 동작과 구성 하나하나가 조심스러웠다”고 하였다.

서울공연에 이어 오는 9월 26일엔 ‘장인(마이스터·Meister)정신’의 나라 독일 베를린 무대에도 올린다. 대본을 쓰고 연출한 김희정 상명대 교수는 “김정옥 사기장이 들려준 흙 이기는 소리와 물레 소리를 통해 공연의 가닥을 잡을 수 있었다”며 “처음부터 독일 등 유럽 공연을 염두에 두고 기획했다”고 말했다.

1부 사기장을 주제로 한 <흙의 춤> 공연이 끝나자 700명 객석을 가득 메운 관객들의 우레와 같은 탄성과 박수 소리가 끊이질 않았다. 이번 서울공연에 참석한 신현국 문경시장은 “공연이 끝나고 그 감흥과 여운이 가슴 깊이 남아 말로 표현하기 힘들다”며 “도자기를 빚으며 한평생을 살아온 김정옥 장인의 집념의 세월이 고스란히 전해졌고, 우리 고장 문경시에서 백산 선생이 지켜낸 도예 가문의 역사가 현재진행형으로 아들과 손자에 의해 써내려 가고 있다는 것에 새삼 감동하고 뿌듯한 마음이 들었다. 9월 독일공연을 계기로 한국을 대표하는 300년 도예가문이 우리 문경시에서 계승되고 있다는 점이 더욱 알려지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문경시민신문 기자  ctn6333@hanmail.net
- Copyrights ⓒ문경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문경시 모전오거리 침수는 이제 그..
2023 제19회 문경오미자축제 17일 ..
봉서리 봉천사의 개미취 만개
이학천명장'월백설백전(月白雪白展)..
5분 자유 발언 - 신성호의원
문경시, 제11차 TPO(아·태도시관광..
2023년 채식법석, 지속가능한 미래..
성공한 출향인 에스아이티테크놀..
점촌5동 주민자치위원회, 매봉합창..
(사)크리스토퍼 리더십코스 ‘문경..
최신뉴스
<버들피리 악극단>의 희망공연  
임종식 경북교육감, 교원 마음건강..  
문경署, 추석 특별방범활동 실시  
점촌5동, 상습투기지역 환경정비 ..  
점촌3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2023..  
점촌2동 새마을회, 영신숲공원 주..  
문경읍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추석..  
문경문화예술회관 30주년 공연한데..  
제10기 문경시 푸른문경21추진위원..  
탄광촌에서 피어난 2023 문경가은..  
문경 대표 전통주 팝업스토어, 대..  
제22회 문경전국한시백일장 성료  
문경시 새마을회 추석맞이 환경정..  
제2회 문경시장배 전국 하브루타 ..  
문경시, 추석 연휴 6일간 종합상황..  
문경대학교 교육혁신지원센터, 티..  
문경대학교 HiVE센터, ㈜제이컴퍼..  
문경시, 추석맞이 군부대 위문 방..  
문경시의회, 문경대대·문경소방..  
세상에서 가장 작은 응급실  
2023 문경시수어통역센터 수어워크..  
선선한 가을 날씨, 가을 숲에서 뛰..  
문경여자중학교, 학교폭력예방 및 ..  
문경여자중학교 학교운영위원회·..  
학생이 배움을 주도하는 진로직업 ..  
2023년 중등 특수교육대상학생 현..  
문경관광진흥공단, 추석 맞이 시설..  
문경시종합자원봉사센터, ‘추석맞..  
문경시, 제1회 문경 청년의 날 행..  
경북 전통주&전통음식 푸드페어링 ..  
제22회 문경 전국한시백일장 성황..  
문경문학관, 제4회전국공모문경연..  
문경시 흥덕종합복지관 '2023 추석..  
산양면 체육회, 추석맞이 라면W..  
산양면, 추석맞이 국토대청소로 아..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문경시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1-81-08345/ 주소: 경북 문경시 모전동 115-2 / 등록일 : 2013년4월29일 / 발행인.편집인: 김정태
mail: ctn6333@hanmail.net / Tel: 054-553-8118 / Fax : 054-553-21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6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태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