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2-05-21 오후 02:59:5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뉴스 > 인물포커스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경북도의회, 일본 독도 도발 망언“즉각 사죄하고 중단하라”
- 고우현 의장, 일 외무상 망언 규탄 성명으로 강력한 의지 나타내
문경시민신문 기자 / ctn6333@hanmail.net입력 : 2022년 01월 18일(화) 03:46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문경시민신문
경상북도의회(의장 고우현)는 일본 외무상이 1월 17일(월) 일본 정기국회 외교연설에서 독도를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한 망언은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 영유권에 대한 도발 행위로 즉각 중단할 것을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독도 망언은 아베 신조 총리 내각 시절인 2014년도부터 시작하여 지난해 10월 출범한 기시다 후미오 총리 내각에 이르기까지 9년째 억지 주장을 반복하고 있다.

고우현 도의장은 “양국간의 우호 협력과 건전한 관계를 강조하면서도 일본의 독도 망언이 9년째 계속되고 있다”며, “독도를 관할하는 도의장으로서 300만 도민과 함께 일본의 반역사적, 반평화적 도발행위에 강력하게 맞설 것임”을 천명했다.

한편, 박판수 경상북도의회 독도수호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작년 도쿄올림픽 때 억지주장에 이어 올해도 독도 망언을 서슴치 않고 있다”며, “국제평화를 위협하는 일본의 도발행위를 강력하게 규탄하며 독도 망언을 즉각 중단하고 지난 잘못된 역사를 바로잡고 세계 평화 유지에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일본외무상 국회 외교연설 독도 망언에 대한

규 탄 성 명 서


1. 일본 외무상이 국회 외교연설을 통해 독도를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발언한 것은 역사적으로 명백한
우리 영토에 대한 침탈 야욕을 다시 한 번 드러내는
도발 행위이다.

2. 일본의 독도 영유권 억지 주장은 국가 간 분쟁을
야기하고 자국민에게 그릇된 역사 인식을 심는 것으로
양국의 우호관계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은 행위로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

3. 독도를 관할하는 경상북도의회 의장으로서 300만
도민을 대표하여 국제평화를 위협하는 일본의
반역사적, 반평화적 도발행위를 강력하게 규탄하며
하루빨리 제대로 된 역사 인식하에 정상적인 국가로
돌아올 것을 촉구한다.

2022년 1월 17일
경상북도의회 의장 고 우 현
문경시민신문 기자  ctn6333@hanmail.net
- Copyrights ⓒ문경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불친절을 점심으로 맛나게 먹다.
문경시 시장,도의원,시의원 각선거..
강수돈 문경시장후보 무소속으로 간..
6.1 지방 및 보궐선거에 임하는 자..
지난 9일 인도 한인회장 문경시와 ..
국민의 힘 문경시의원 예비후보 “..
진후진(나선거구-점촌2‧4R..
이정걸 문경시 라선거구( 점촌1·3..
6.1 전국동시 지방선거 국민의힘 문..
무소속이라 외롭지 않다! 경북도의..
최신뉴스
[동정] 국회의원 임이자 (5.14~5.2..  
임종식 경북교육감 후보, 사용자들..  
6.1 지방 및 보궐선거에 임하는 자..  
임종식 경북교육감 후보 8호 학교 ..  
방역요원 심신회복지원 경북 비타(..  
2022년 문경사랑 장학생 선발  
문경대학교 취Up역량 플러스 캠프 ..  
“임종식후보,교육감으로서 마지막..  
2022학년도 학부모 대상 전문가 초..  
2022 학생주도형 수업·과정중심평..  
대한노인회 문경시지회 부설 제19..  
임종식 경북교육감 후보,구미.포항..  
당포초, 제25회 교육장기 육상대회..  
제25회 교육장기 육상경기대회 4학..  
제40회 경상북도 청소년 과학탐구..  
문경署, 시민 수요를 반영하는‘ ..  
예비액션그룹 역량강화 아카데미 ..  
동성초등학교 2022학년도 교권보호..  
문경대학교, 벌꿀가득~기운가득~아..  
2022 농어촌 교육실습생 및 교원 ..  
문경시, 전 시민 대상 재난극복 및..  
문경시, “2022 랄라 여름밤 콘서..  
로컬은 우리의 미래다 ! 문경시, ..  
무소속이라 외롭지 않다! 경북도의..  
6.1 전국동시 지방선거 국민의힘 ..  
2022학년도 특수교육대상학생 통합..  
불이 났을 때는 안전하고 신속하게  
2022년 찾아가는 맞춤형 진학지도 ..  
문경서중 사제동행 맨발걷기 활동..  
가은초등학교, 생명사랑 교육주간 ..  
가은고등학교, 독서중심 교과 융합..  
2022 가은고등학교 나를 떠나는 여..  
2022 가은고 고3 맞춤형 진로진학 ..  
“학업중단 STOP, 행복학교 GO !"  
사랑 듬뿍 담은 카네이션 바구니 ..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문경시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1-81-08345/ 주소: 경북 문경시 모전동 115-2 / 등록일 : 2013년4월29일 / 발행인.편집인: 김정태
mail: ctn6333@hanmail.net / Tel: 054-553-8118 / Fax : 054-553-21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6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태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