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0-17 오후 11:03:1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뉴스 > 인물포커스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신기동 매립장,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합동 현장조사 실시
지난 20일 한맥테코(주), 문경시 제출 사업장일반폐기물 신기동 매립장 조성사업에 대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서 검증 절차 일환
문경시민신문 기자 / ctn6333@hanmail.net입력 : 2019년 09월 25일(수) 18:54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문경시민신문
대구지방환경청은 지난 20일 한맥테코(주)가 문경시에 제출한 사업장일반폐기물 신기동 매립장 조성사업에 대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서 검증 절차의 일환으로 합동 현장조사를 실시했다.

조사를 위해 한국환경공단, 지역주민, 문경시 관계자 및 문경시의회 의원, 한맥테코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대구지방환경청 관계자는 매립장 부지의 암반 성상과 침출수 유출 사고 발생에 대한 대비책을 업체 관계자에게 질문하였으며, 창동 노인회관 인근에서 열린 주민반대집회 현장을 방문하여 주민여론을 수렴했다.

■ 문경시민들 주민반대집회 등 매립장 설치 적극 반대

참석한 주민대표는 “매립장 조성 예정지는 과거 쌍용양회가 석회암 채굴을 위해 발파작업을 했던 곳으로 지반이 흔들려 땅 속에는 많은 크랙이 생겼을 것이다. 매립장 내 차수막이 손상될 경우 침출수 유출로 인한 지하수 오염 우려가 크다. 특히 매립장 부지에서 불과 700m 떨어진 곳에는 남부지역 상수원인 낙동강으로 흘러드는 영강이 흐르고 있어 침출수 사고가 난다면 대재앙을 면치 못한다. 해서는 절대 안된다.”고 성토했다.

매립장 인근에서 60여 년을 살아온 토박이 한 주민은 “신기동은 지금도 폐기물처리업체 9곳이 성업 중이다. 옛날에는 어느 집이든지 지하수를 마음껏 마셨는데, 지금은 완전히 썩어가고 있다. 신기동 주민들은 지금도 악취와 오염으로 고통 받고 있다. 만약 매립장까지 생긴다면 조상 대대로 살아온 이 땅을 떠날 수밖에 없다”고 매립장이 불러올 환경오염의 심각성을 증언했다.

환경부 「환경영향평가 평가범위 설정가이드라인」에 따른 대기, 악취 등의 영향예측범위인 매립장 부지로부터 5km 범위 내에는 신기동, 창동, 호계면 일부, 모전동 등 문경시민들의 주요 생활권역이 포함되어 있다. 특히 400m 떨어져 있는 쌍용양회 문경공장은 지난 1957년 국제연합한국재건단의 원조로 건설된 대한민국 최초의 시멘트 공장으로서 문경시가 국가산업유산 지정을 추진 중에 있다.

■ 문경시청 홈페이지, 국민청원 등 철회 안건 제안

문경시청 자유게시판에는 이날 하루 만에 반대하는 주민의견이 130여 건 올라왔으며, 시내 전역에 200여 점의 반대현수막이 게첨되어 매립장 조성 결사반대 의지를 보여 주었다. 또한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문경시 신기 산업폐기물 처리장 건립 계획 철회하라’는 안건이 제안되어 1700여 명이 동의했다.

한맥테코(주)는 신기동 산 5-24번지 일원 14만 9,324㎥의 면적에 매립용량 286만 2,100㎥ 규모(1,000톤 / 일)의 사업장일반폐기물 매립장 조성 계획을 올해 4월 문경시에 제출하였으나 매립종료 후 30년간 지속가능한 침출수 사후관리 부재, 주민의견 수렴 및 민원대책 미흡 등의 사유로 사업계획이 반려되었으며, 지난 8월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서를 보완하여 사업계획을 다시 제출하였다.
문경시민신문 기자  ctn6333@hanmail.net
- Copyrights ⓒ문경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한 잔의 커피
욕망의 가시
혼돈의 왕국
권면가(勸勉歌)
[속보] 경북 문경 신기동 매립장 '..
가은초등학교병설유치원 아띠들, 열..
문경시 인사위원회 심의 결과(10일..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촉진을 위한 ..
대박난 문경사과장터! 개장 첫날 4..
문경공업고등학교클라임코리아(주) ..
최신뉴스
문경대학교, ‘2019 마을평생교육..  
의병의 혼불, 아리랑 ‘제12회 문..  
농암초등학교(교장 구본일), SW중..  
가은중-고등학교(교장 김경일), 학..  
글로벌선진고 야구부, 제43회 경상..  
발레리노 이원국의 해설이 있는 발..  
문경시, 생활폐기물 수집 운반 및 ..  
제8기 푸른문경21추진위원회 위촉..  
문경시새마을회, 울진 태풍 피해 ..  
사람이 보이면 일단 멈춤! 운전자..  
3불(不) 사기범죄, ‘보이스피싱’..  
경북장애인부모대회 및 장애인가족..  
동성초등학교, 전통으로 통하는 우..  
문경시선관위, 국회의원선거 D-180..  
문경관광진흥공단, '대구경북지방..  
2019 영순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  
문경시통합건강증진센터 개소식 개..  
문경시,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  
문경시, 자활사업 활성화 간담회 ..  
2019 시-군 대항 초-중구간마라톤..  
문경교육지원청, 안보 현장 견학 ..  
문경유치원(원장 우윤숙), 꿈 가~..  
문경유치원(원장 우윤숙), 잉카-마..  
산북초, 꿈 키움 끼 돋움 체험학습..  
산양초등학교(교장 김문태) 1~3학..  
봉생정 바로 뒤 소나무 고사-솔잎..  
[속보] 경북 문경 신기동 매립장 '..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소속 전 당..  
욕망의 가시  
산양초등학교, 찾아가는 저작권 교..  
문경경찰서 가은파출소, 리모델링 ..  
뉴질랜드 셜리고교, 문창고 방문  
동성초, ‘바른 먹거리로 만드는 ..  
문경시, 선진교통 기초질서 지키기..  
문경교육지원청, 학생건강증진 협..  
가은초, 치아 홈 메우기 및 불소도..  
문경관광진흥공단, 경영목표 달성..  
문경아리랑, 서울에서 얼씨구~  
제230회 문경시의회 임시회 개회  
문경대(총장 : 신영국)에서 위탁 ..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문경시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1-81-08345/ 주소: 경북 문경시 모전동 115-2 / 등록일 : 2013년4월29일 / 발행인.편집인: 김정태
mail: ctn6333@hanmail.net / Tel: 054-554-6333 / Fax : 054-553-21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6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태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