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9-30 오후 03:40:5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뉴스 > 오피니언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기획특집> 이제는 다문화다! - '모국 친정 송금'
글 / 류명옥 다문화 전문가
문경시민신문 기자 / ctn6333@hanmail.net입력 : 2020년 05월 22일(금) 10:21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한국의 남성들이 동남아시아 출신 여성들과 혼인을 많이 하면서 처갓집으로 보내는 갖가지 송금을 우리는 보게 된다.

혼인 후에도 지속적으로 친정을 돕는 동남아시아 출신 결혼 이주여성들의 문화는 한국의 문화와 매우 다르다. 한국은 한 번 결혼했으면 친정과의 잦은 왕래를 자제하고 시댁 살림의 내실을 추구하며 시댁에 충성하다가 죽어도 시집 귀신이 되어야 하는데, 이것이 결혼 이주여성들에게 문화충돌로 부딪힐 경우 뚜렷한 중재자 부재로 이어지면 결혼이 파국으로 치닫기도 한다.

이 송금문화는 그 나라의 고유전통에서 찾을 수 있다. 베트남에서는 혼례 때 남성 측에서 여성의 집 앞에 도착했을 때 신부마을에 예물이나 돈을 기부하는 풍습이 있고, ‘Giac den nha, danba cung danh. 적이 오면 여자도 싸운다’라는 말에서 알 수 있듯이 베트남은 프랑스의 오랜 식민통치와 캄보디아, 일본, 미국과의 잦은 전쟁 속에서 여성들도 남성과 함께 전쟁에 참여하여 함께 싸우거나 집에 남을 경우엔 홀로 가족을 부양했다. 그리고 여성과 남성의 역할이 구분되기는 하지만, 베트남 여성의 지위가 남성에 비해 결코 낮지 않으며 대소사를 여성이 결정을 하고 가족을 대표하는 호주도 될 수 있고, 재산 소유권, 상속권 등에도 여성의 권리가 보장되고 있다. 따라서 한국의 남성우월주의인 가부장제가 그녀들에겐 선뜻 이해되지 않을 수도 있다.
↑↑ 동남아시아 출신 결혼 이주여성들이 친정으로 보내는 송금행위는 모국의 고유문화에서 그 원인을 찾아볼 수 있다.
ⓒ 문경시민신문

필리핀에서도 아들과 딸이 구분 없이 좀 더 잘사는 자녀가 결혼 후에도 부모님을 경제적으로 원조하는 것을 당연시 한다. 필리핀 여성들은 결혼 전에 경제활동을 통해 부모님을 원조하거나 결혼한 언니 오빠의 생활비나 조카의 학비를 대주는 문화적 배경을 지니고 있다. 그녀들이 한국인 남성과 결혼한 이유 중 하나로 경제적으로 발전한 한국에 살면서 모국 친정에 송금을 해서 가족을 부양해야 한다는 생각도 있으므로 모국보다 잘 사는 선진국으로의 국제결혼을 선택하는 것이다. 물론 결혼 이주여성들이 경제활동도 열심히 하는데 이것은 고향 가족들의 행복도 포함하고 있다.

그러므로 송금은 결혼 이주여성들의 출신국 문화에 뿌리를 둔 문화적 차이로 해석해야 한다. 자칫 한국에서는 남편이 처가에 돈을 보내면 매매혼이라고 단정 짓는 우를 범하는 부분이기도 하다.
문경시민신문 기자  ctn6333@hanmail.net
- Copyrights ⓒ문경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주)월드케미칼 문경지사 개소식
인생
2020년 가을, TV홈쇼핑 문경 오미자..
문경단산모노레일, 18일 재개장!
선진대한민국의 조건 『사회적경제..
늘어나는 회전교차로 바로 알고 가..
문경교육지원청, 초등관리자(교감) ..
문경시도시재생지원센터, 파머스마..
문경시장애인복지관, 중증장애인 대..
가은읍행정복지센터, 코로나 19 예..
최신뉴스
고윤환 문경시장, 추석 연휴 비상..  
임이자 국회의원, 주성분 1급 발암..  
고독이 흩날리는 계절  
문경시 인사위원회 심의 결과(28일..  
문경문협(회장 김종호), 2020 9월 ..  
문경휴게소(상행선) 농·특산물 직..  
제1회 청년의 날 기념 표창 ’오미..  
문경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찾아..  
문경시노인복지관, 한시창작반 전..  
문경시, 살기 좋은 지방자치단체 ..  
문경제일병원, 문경시종합사회복지..  
동성초, 2020학년도 2학년 우리 동..  
문경시, 도시침수대응사업 292억원..  
문경시보건소, 비대면 유아 구강보..  
문경시 선유구곡 라디엔티어링 진..  
문경시, 추석 대비 공중화장실 불..  
지난 6월 1일 기준 개별주택가격 ..  
『달빛탐사대』지역 축제 행사에 ..  
산양초, 산북초와 함께하는 농촌 ..  
문경시, 제25회 문경대상 수상자 ..  
점촌1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추석..  
점촌1동주민자치위원회, 추석맞이 ..  
경상북도교육청 점촌도서관 재개관  
산양초와 산북초, 스포츠클럽데이 ..  
문경교육지원청(정진표 교육장), 2..  
점촌초등학교병설유치원(원장 노동..  
동성초등학교(교장 남재국), 2020..  
문경유치원(원장 최현해), 추석맞..  
문경Wee센터,『학업중단 예방의 날..  
동성초등학교병설유치원(원장 남재..  
2020년 농암초 한마음 운동회 실시  
문경시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와 함..  
문경시『 아동 특별돌봄 지원금 』..  
점촌1동새마을, 자율방범순찰대 해..  
영순면새마을회, 추석맞이 도로변 ..  
가은읍새마을회, 추석을 맞아 관내..  
가은읍 도움단체 추석맞이 코로나 ..  
당포초, 지역 최초 국궁동아리 개..  
임이자 의원, '환경영향평가 협의 ..  
문경에코랄라, 가족형 놀이시설 6..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문경시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1-81-08345/ 주소: 경북 문경시 모전동 115-2 / 등록일 : 2013년4월29일 / 발행인.편집인: 김정태
mail: ctn6333@hanmail.net / Tel: 054-554-6333 / Fax : 054-553-21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6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태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