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2-23 오전 10:29:5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뉴스 > 오피니언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우리를 연결하는 것
글 / 문경경찰서 점촌파출소 순찰3팀장 전 문 석 경위
문경시민신문 기자 / ctn6333@hanmail.net입력 : 2019년 01월 15일(화) 09:59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문경시민신문
사랑하는 것이 삶이다. 사람과 사람 사이의 결합이 있는 곳에 행복이 있다. 그 시작은 가정이다. 나아가 사회구성원으로서의 관계를 구성하며 작은 빈틈에 사랑을 심어 기쁨을 만든다.

가족은 사랑의 씨앗을 통해 태어난 사랑의 꽃이다. 부부가 사랑을 통해 만든 가정은 조건 없는 결합체이다. 아버지, 어머니, 아들, 딸, 손자, 손녀 등등 사랑이 묻어나는 말이다. 가족 구성원 간의 진심 어린 마음을 통해 날마다 사랑이 커지고 행복의 에너지가 넘쳐 기쁨이 충만하다. 이는 보이지 않는 천륜과 사랑이 있기 때문이다.

사랑은 사랑으로 보듬어야만 지켜낼 수 있다. 불신의 갈등이 시시때때로 시기하기 때문이다. 갈등이 증폭되어 모진 말투로 상처를 내고 화를 불러 돌이킬 수 없는 행동을 한다. 사랑의 연결이 한 순간에 분리되는 아픔을 만든다. 씻을 수 없는 아픔의 결과는 가정폭력으로 이어지고 행복의 꽃은 사르르 흔적 없이 흩어진다. 사랑의 꽃은 모두가 함께 지켜내야 한다.

지금 함께하는 모든 사람들은 사랑의 관계를 통해 배려를 만든다. 사회구성원은 가정에서부터 길러낸 사랑의 꽃 한 송이를 들고 집을 나선다. 온실을 떠난 화초는 매 순간 시련을 맞는다. 그때마다 온실처럼 보호해줄 때 그 꽃을 지켜낼 수 있다. 사회에 발을 내딛는 순간 여기저기에서 이기심의 매서운 바람이 불어온다. 그 바람에 맞서려면 타인에 대한 배려심이 필요하다.

사랑의 꽃은 타인에 대한 배려의 마음으로 지켜낼 수 있다. 무섭게 불어오는 이기심의 유혹에 넘어가지 않으려면 양보하고 배려하는 마음이 앞서야 한다. "웃는 얼굴에 침 못 뱉는다"는 속담처럼 배려를 짓밟거나 함부로 하지 않는다. 배려는 또 다른 배려를 통해 사랑의 꽃을 위한 아름다운 온실을 만든다. 그곳이 바로 우리가 살고 있는 사회이다.

사회는 공동체 삶이다. 아름다운 공동체 삶은 사회가 먼저 해주는 것이 아니다. 그보다 우리가 먼저 할 수 있는 것을 찾고 행해야 한다. 일단은 시작부터 해야 한다. 우리는 이미 가정에서부터 키워온 사랑의 꽃과 이기심의 유혹으로부터 벗어나는 방법으로 배려를 체험했다. 그것은 온전한 공동체를 만들어가는 길이다.

사회의 정의는 가정에서 피어난 사랑의 꽃과 사회에서 체험한 배려의 연결을 통해 이루어진다. 우리를 연결하고 있는 것은 관계이다. 관계의 결합은 바로 사랑이다.

가정에서부터 키워온 사랑을 기억한다면 지금의 우리가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가 분명하다. 우리 역시 사랑하며 살아야 한다. 사랑과 반대되는 것을 접어두고, 대신 사랑이 항상 우리의 소중한 연결이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그때 더욱 더 기쁨의 삶, 희망의 삶, 사랑의 삶을 살게 될 것이다.
문경시민신문 기자  ctn6333@hanmail.net
- Copyrights ⓒ문경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문경시 간부공무원 J 씨, P 씨(5급 ..
벽 안의 밤
점촌 2, 4, 5동 문경시의회 의원 김..
외식업 문경지부 성명서 발표
문경시, 아름답고 쾌적한 테마숲과 ..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 촉구 경북북..
대표기도(10일)
김성조 경북문화관광공사 사장 후보..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논평] 경북..
민주당 대구시당·경북도당, 자유한..
최신뉴스
점촌중앙초, 경북교육청 지정 2019..  
농암면새마을회, 새봄맞이 국토대..  
호계면새마을지도자협의회 지역 내..  
영순면새마을회, 제3회 사랑의 떡..  
문경시, 국가투자예산 확보 보고회..  
문경시선관위, 문경경찰서 직원 대..  
민방위교육훈련 우수 강사 위촉 및..  
문경상록자원봉사단, 정기총회 개..  
재구개인택시 문경향우회와 문애모..  
국민건강보험공단문경-예천지사(지..  
문경시의회의원 보궐선거 입후보 ..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 촉구 경북..  
<속보>문경시 간부공무원 J 씨, P ..  
문경경찰서, 2019년 1분기 경찰발..  
여당, 대구·경북 국비 증액 위한 ..  
농협은행 문경시지부, '2018년 농..  
문경읍지역사회보장협의체 정기회..  
문경시, 우리 마을 예쁜치매쉼터 ..  
문경시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2018..  
농협중앙회문경시지부(지부장 임도..  
문경시장애인종합복지관, 어울림 ..  
문경상록자원봉사단, 2019년도 정..  
문경제일새마을금고, 제46차 정기..  
문경시선관위, 문경시의회의원 보..  
대구은행 문경지점(지점장 김병극)..  
가은읍개발위, 새마을 출산 가정에..  
제2회 ‘2019 문경시 과수생력화장..  
대구은행 문경지점, (재)문경시장..  
2019학년도 유-초-중등 전입 교원 ..  
문경관광진흥공단, 찾아가는 수련..  
문경소방서, 문경시 소방행정자문..  
문경시선관위, 조합장선거 및 보궐..  
산북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 2019년 ..  
산북면 명예사회복지공무원「행복..  
문경시보건소, 의료취약계층에 대..  
문경시, 재해예방 위한 하천 하도..  
문경시, 퇴직공무원 초청 농촌체험..  
문경시드림스타트, 숲에서 자연을 ..  
고령화의 먹구름, 고령운전자 사고..  
문경경찰, 부부싸움 후 죽겠다고 ..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문경시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1-81-08345/ 주소: 경북 문경시 모전동 115-2 / 등록일 : 2013년4월29일 / 발행인.편집인: 김정태
mail: ctn6333@hanmail.net / Tel: 054-554-6333 / Fax : 054-553-21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6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태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