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4-18 오후 05:16:1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뉴스 > 시와 문학이 있는 새재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벽 안의 밤
글 김석태
문경시민신문 기자 / ctn6333@hanmail.net입력 : 2019년 02월 08일(금) 15:15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문경시민신문
빨리 가길 염원하면서도 보내기 싫어 잠을 쫓는다. 아니 그냥 지나는 세월이 너무 허망하여 잠이 오질 않는다. 아나키스트가 되지 않으려 애를 쓰면서도 어느새 빠져들고 만다. 리바이던은 도덕과 철학 수준이 낮아져 마네킹 같다. 그래도 민주와 독재란 이념의 대립기엔 몸뚱이 하나로 긍지를 지켜왔었는데...

민주의 하늘 아래 자본주의의 촉수가 서서히 몸을 마비시키고 자치와 자율을 외치는 권력은 썩은 돈 냄새에 정신을 잃고 만다. 법대 장학생들을 동원해서 조직적으로 의에 굶주린 투사들을 옭아매고 있다. 군화보다 더 힘센 검이다.

도덕과 철학을 잊은 종이들도 의와 형평성, 약자 보호와 대의명분의 깃발을 내리고 상업경쟁에 혈안이 돼 힘의 연합에 의해 말을 고립시켜 스스로 권력이 된다. 하늘은 서서히 질식할 것 같은 스모그로 뒤덮인다. 손을 내밀어 빵과 자유를 달라고 아우성쳐도 검과 금에 굶주린 괴물들은 이들을 외면한다.

비극은 시작되고 그나마 남은 투사들마저 투옥되거나 숨어버리거나 사라진다. 거대한 정보조직체의 부품이 돼버린다. 민주와 자유, 여론과 복지, 형평과 정의, 풍요와 분배, 인권과 주권... 이런 이념들은 냉장고에 보관된 채 내내 요리되지를 못한다. 신종 자치 독선은 제왕으로 군림하면서 혈세를 용돈으로 주물러 돈맛에 길든 양들을 이리로 만든다.

스포츠와 드라마 같은 대중문화와 예술성을 보탠 영상매체와 인터넷 마술을 동원하여 상징조작을 하고 여론을 호도한다. 참으로 무서운 밀림에서 미로를 헤매며 길을 찾으나 개구멍에 처박히거나 닭장차에 실려 가기도 한다. 피지배자이면서도 주권자인 양 소리높여 외치며 머리를 방패 삼아 달려들기도 하지만 조롱과 조소에 지치고 만다.

줄줄이 묶인 조기두릅처럼 포승줄로 묶이고 돼지처럼 결박당하여 수갑을 차고 발버둥 쳐 보았자 자유민주주의의 화신인 법망만 조여올 뿐이다. 이제 스스로 아나키스트라 자칭하지만 거대한 리바이어던의 촉수를 결코 벗어나지 못하고 거미줄에 걸린 한 마리 작은 나방이에 불과할 뿐이다. 숨을 할딱이기에도 벅차다.

수많은 고통의 세월을 보내고 껍질을 벗고 탈바꿈하여 하늘을 날지만 가지 많은 고목이나 소잔등을 벗어나지 못한다. 성가시게 귓전을 울리지만 윙윙거리는 소리는 크다. 가시에 찔려 피가 솟듯 귀찮은 소리에도 영혼의 피는 흘리겠지. 그 피를 찍어 기록한 책갈피에도 햇살이 비춰진다는 소망 하나를 가져본다. (지난 2005년 문경시립기능성온천폐쇄 반대 투쟁과 2006년 자치 제왕에 항거하다 구속돼 상주경찰서 구치소 벽 안에서 쓴 글)
문경시민신문 기자  ctn6333@hanmail.net
- Copyrights ⓒ문경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경상북도선관리위원회가 대구고등법..
목련 꽃잎 지던 날
문경시 마성면 정리 뒷산에서 원인..
문경시의원 보궐선거 결과를 겸허히..
십자가 은혜
문경경찰서, 지역아동안전협의회 개..
천한봉 도예명장 예술세계 담아낸 ..
제3회 월방산 산신제 및 진달래 축..
문경시다문화가정, 1박 2일 법문화..
문경시 인사위원회 심의 결과(12일..
최신뉴스
문경관광진흥공단, 경영목표 달성..  
문경대학교 올래(來)사업단, ‘고..  
문경오미자 4차 산업 바이오기술로..  
문경시, 2019년 민방위 비상소집훈..  
문경시, 신혼부부 주택구입·전세..  
봄철 산림 내 불법 임산물 채취 특..  
문경시, ‘찾아가는 어린이 환경교..  
문경시, 아이돌보미 대상 ‘아동학..  
산북초, 경북도청 1일 현장체험학..  
점촌도서관, 명사 초청 인문학 특..  
㈜패러글라이딩랜드 진인수 대표, ..  
경상북도 명예 홍보대사 안소라의 ..  
봄바람처럼 마음을 훈훈하게 하는 ..  
문경시, 추경예산안 7,580억원 편..  
고윤환 문경시장 동정  
기초연금, 4월부터 최대 30만원으..  
산양초등학교, 고장사랑 탐방학습 ..  
산양초등학교, 장애이해체험교육 ..  
문경경찰서,, 2019년 상반기 치안..  
2019 학교 지원 강화를 위한「현장..  
모전초, 독도 교육 주간 운영  
문경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  
푸른문경21추진위원회, 자전거 무..  
문경시청소년지원센터 ‘꿈드림’(..  
문경시종합자원봉사센터, 2019년도..  
문경교육지원청(교육장 김덕희) 관..  
학교 운동부 지도자 및 강사 청렴 ..  
문경유치원(원장 우윤숙), 상주 우..  
문경 서중, 문경지역 문화유산체험..  
문경경찰서, 민·관·경(民·官·..  
십자가 은혜  
문경시, 찾아가는 아리랑학교 개강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총선 필승..  
문경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  
4월 문화가 있는 날 '고래야, 전폭..  
문경시니어클럽 노인일자리 참여자..  
문경시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 개최  
문경시 개별공시지가 열람 및 의견..  
천한봉 도예명장 예술세계 담아낸 ..  
신학기 학교 안전 대책 회의 개최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문경시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1-81-08345/ 주소: 경북 문경시 모전동 115-2 / 등록일 : 2013년4월29일 / 발행인.편집인: 김정태
mail: ctn6333@hanmail.net / Tel: 054-554-6333 / Fax : 054-553-21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6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태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