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2-23 오전 10:29:5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뉴스 > 시와 문학이 있는 새재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벽 안의 밤
글 김석태
문경시민신문 기자 / ctn6333@hanmail.net입력 : 2019년 02월 08일(금) 15:15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문경시민신문
빨리 가길 염원하면서도 보내기 싫어 잠을 쫓는다. 아니 그냥 지나는 세월이 너무 허망하여 잠이 오질 않는다. 아나키스트가 되지 않으려 애를 쓰면서도 어느새 빠져들고 만다. 리바이던은 도덕과 철학 수준이 낮아져 마네킹 같다. 그래도 민주와 독재란 이념의 대립기엔 몸뚱이 하나로 긍지를 지켜왔었는데...

민주의 하늘 아래 자본주의의 촉수가 서서히 몸을 마비시키고 자치와 자율을 외치는 권력은 썩은 돈 냄새에 정신을 잃고 만다. 법대 장학생들을 동원해서 조직적으로 의에 굶주린 투사들을 옭아매고 있다. 군화보다 더 힘센 검이다.

도덕과 철학을 잊은 종이들도 의와 형평성, 약자 보호와 대의명분의 깃발을 내리고 상업경쟁에 혈안이 돼 힘의 연합에 의해 말을 고립시켜 스스로 권력이 된다. 하늘은 서서히 질식할 것 같은 스모그로 뒤덮인다. 손을 내밀어 빵과 자유를 달라고 아우성쳐도 검과 금에 굶주린 괴물들은 이들을 외면한다.

비극은 시작되고 그나마 남은 투사들마저 투옥되거나 숨어버리거나 사라진다. 거대한 정보조직체의 부품이 돼버린다. 민주와 자유, 여론과 복지, 형평과 정의, 풍요와 분배, 인권과 주권... 이런 이념들은 냉장고에 보관된 채 내내 요리되지를 못한다. 신종 자치 독선은 제왕으로 군림하면서 혈세를 용돈으로 주물러 돈맛에 길든 양들을 이리로 만든다.

스포츠와 드라마 같은 대중문화와 예술성을 보탠 영상매체와 인터넷 마술을 동원하여 상징조작을 하고 여론을 호도한다. 참으로 무서운 밀림에서 미로를 헤매며 길을 찾으나 개구멍에 처박히거나 닭장차에 실려 가기도 한다. 피지배자이면서도 주권자인 양 소리높여 외치며 머리를 방패 삼아 달려들기도 하지만 조롱과 조소에 지치고 만다.

줄줄이 묶인 조기두릅처럼 포승줄로 묶이고 돼지처럼 결박당하여 수갑을 차고 발버둥 쳐 보았자 자유민주주의의 화신인 법망만 조여올 뿐이다. 이제 스스로 아나키스트라 자칭하지만 거대한 리바이어던의 촉수를 결코 벗어나지 못하고 거미줄에 걸린 한 마리 작은 나방이에 불과할 뿐이다. 숨을 할딱이기에도 벅차다.

수많은 고통의 세월을 보내고 껍질을 벗고 탈바꿈하여 하늘을 날지만 가지 많은 고목이나 소잔등을 벗어나지 못한다. 성가시게 귓전을 울리지만 윙윙거리는 소리는 크다. 가시에 찔려 피가 솟듯 귀찮은 소리에도 영혼의 피는 흘리겠지. 그 피를 찍어 기록한 책갈피에도 햇살이 비춰진다는 소망 하나를 가져본다. (지난 2005년 문경시립기능성온천폐쇄 반대 투쟁과 2006년 자치 제왕에 항거하다 구속돼 상주경찰서 구치소 벽 안에서 쓴 글)
문경시민신문 기자  ctn6333@hanmail.net
- Copyrights ⓒ문경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문경시 간부공무원 J 씨, P 씨(5급 ..
벽 안의 밤
점촌 2, 4, 5동 문경시의회 의원 김..
외식업 문경지부 성명서 발표
문경시, 아름답고 쾌적한 테마숲과 ..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 촉구 경북북..
대표기도(10일)
김성조 경북문화관광공사 사장 후보..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논평] 경북..
민주당 대구시당·경북도당, 자유한..
최신뉴스
점촌중앙초, 경북교육청 지정 2019..  
농암면새마을회, 새봄맞이 국토대..  
호계면새마을지도자협의회 지역 내..  
영순면새마을회, 제3회 사랑의 떡..  
문경시, 국가투자예산 확보 보고회..  
문경시선관위, 문경경찰서 직원 대..  
민방위교육훈련 우수 강사 위촉 및..  
문경상록자원봉사단, 정기총회 개..  
재구개인택시 문경향우회와 문애모..  
국민건강보험공단문경-예천지사(지..  
문경시의회의원 보궐선거 입후보 ..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 촉구 경북..  
<속보>문경시 간부공무원 J 씨, P ..  
문경경찰서, 2019년 1분기 경찰발..  
여당, 대구·경북 국비 증액 위한 ..  
농협은행 문경시지부, '2018년 농..  
문경읍지역사회보장협의체 정기회..  
문경시, 우리 마을 예쁜치매쉼터 ..  
문경시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2018..  
농협중앙회문경시지부(지부장 임도..  
문경시장애인종합복지관, 어울림 ..  
문경상록자원봉사단, 2019년도 정..  
문경제일새마을금고, 제46차 정기..  
문경시선관위, 문경시의회의원 보..  
대구은행 문경지점(지점장 김병극)..  
가은읍개발위, 새마을 출산 가정에..  
제2회 ‘2019 문경시 과수생력화장..  
대구은행 문경지점, (재)문경시장..  
2019학년도 유-초-중등 전입 교원 ..  
문경관광진흥공단, 찾아가는 수련..  
문경소방서, 문경시 소방행정자문..  
문경시선관위, 조합장선거 및 보궐..  
산북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 2019년 ..  
산북면 명예사회복지공무원「행복..  
문경시보건소, 의료취약계층에 대..  
문경시, 재해예방 위한 하천 하도..  
문경시, 퇴직공무원 초청 농촌체험..  
문경시드림스타트, 숲에서 자연을 ..  
고령화의 먹구름, 고령운전자 사고..  
문경경찰, 부부싸움 후 죽겠다고 ..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문경시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1-81-08345/ 주소: 경북 문경시 모전동 115-2 / 등록일 : 2013년4월29일 / 발행인.편집인: 김정태
mail: ctn6333@hanmail.net / Tel: 054-554-6333 / Fax : 054-553-21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6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태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