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6-25 오후 02:07:3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뉴스 > 인물포커스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문경시 인구가 늘었다!
적극적인 인구정책과 도시민들에게 인기있는 귀농정책 덕분
문경시민신문 기자 / ctn6333@hanmail.net입력 : 2019년 04월 09일(화) 13:47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문경시민신문
인구감소 및 저출산 고령화로 인한 인구절벽 시대를 대응하기 위해 대대적인 인구증가정책을 펼친 문경시가 3개월 만에 52명이 늘어나는 가시적인 성과를 거뒀다.

이 기간 경북도에서는 신 도청이 들어선 예천군, 혁신도시가 있는 김천시, 학원도시 경산시와 청도군 등이 인구가 늘었고 나머지 시-군은 인구가 모두 감소했다.

문경시는 "올 3월말 기준 문경시인구는 71,951명으로 지난해 12월 말 대비 52명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매년 감소추세였고 지난해 같은 기간 371명이 감소했던 것과 비교하면 감소에서 증가로 전환됐다는 큰 변화가 눈에 띈다.

올해 인구증감추이를 보면 출생은 69명, 사망은 220명으로 자연감소가 불가피하나 타지에서 문경시로 전입자는 1,693명으로 전출자 1,495명 보다 198명이나 많아 귀화자 등을 합치면 52명이 늘어나게 된 것이다.

문경시의 인구가 증가세로 돌아선 것은 크게 두 가지로 분석된다. 첫째는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명품교육도시’를 지향하는 다자녀 장학금 신설과 과감한 출산 및 육아정책이며, 둘째는 귀농귀촌인들이 쉽게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정책과 좋은 자연환경 덕분이다.

특히 올해 전국 처음 시행하는 다자녀생활장학금의 효과가 톡톡하게 나타나고 있다. 세자녀 이상 다자녀 학생들에게 매년 일정 금액을 지원하는 이 장학금은 3명 이상의 자녀를 둔 가정에서는 문경으로의 이전을 진지하게 고민하게 만들고 있다.

실제 다자녀가정의 전입이 늘었는데 점촌1동 교직원 사택에는 통상 본인 1명만 전입했으나 올해는 가족과 함께 8가구 44명이 주소를 옮겼으며, 점촌5동에는 4인 이상 가족 13가구 57명이 전입했다.

넷째아부터 3천만원까지 지급하는 전국 최고의 출산장려금 정책도 효과를 보고 있다. 보건당국에 등록한 임산부가 올해 1분기에는 89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68명 보다 21명이 증가했다. 따라서 하반기에는 신생아 출생자도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하나 문경시의 인구증가에 기여하고 있는 귀농귀촌 정책은 도시민들에게 인기를 끌면서 괄목할 만한 실적을 올리고 있다.

문경은 귀농인들을 위한 주택문제 해결 팀 구성, 은퇴자 공동체 마을 운영, 상수도 급수 지원 등 차별화된 귀농정책은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더불어 도시민들이 손꼽는 귀농지역이 되고 있다.

여기에 문경시가 ‘내 고향 돌아오기’와 ‘내 고장 주소 갖기 운동’ 등을 통해 적극적인 귀향활동을 펼친 것도 도움이 됐다. 올해 도시에서 문경으로 귀농한 사람은 209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40명이 늘었다.

지난달 서울에서 귀촌한 이모 씨(65)는 “문경이 자연풍광도 좋지만 인심도 넉넉하고 서울에서 교통도 편리해 도시민들이 정착하기에 매우 적합한 곳”이라며 문경에서 인생2막을 시작한 이유를 밝혔다.

문경시 관계자는 “우리의 미래인 아이를 함께 책임지고 키운다는 생각으로 인구정책을 펼치고 있다”며, “문경시가 살고 싶은 도시의 성공모델이 될 수 있도록 각종 정책을 계속적으로 발굴하고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문경시민신문 기자  ctn6333@hanmail.net
- Copyrights ⓒ문경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평화의 그날 초여름, 또 오늘...
최교일 국회의원, 한국농수산대학설..
점촌초 걸스카우트, 하계 장미랠리 ..
문경시재향군인회(회장 남시욱), 청..
문경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
신규 공무원 내 고장 알기 현장체험..
문경시, 2019 대한민국 도시재생 심..
문경교육지원청(김덕희 교육장), 20..
고영조 문경시민명륜학교장, 문경유..
당포초, ‘다모아음악회’로 마음을..
최신뉴스
가은초, 어린이 통계 교실 운영  
독일 외 6개국 근대5종 해외지도자..  
점촌4동새마을회, 참깨 이어, 콩심..  
문경시 점촌2동 도움단체, 하절기 ..  
울산대학교 학생(총학생회장 강형..  
문경시, 2개 기업과 투자양해각서(..  
문경시, 제69주년 6.25전쟁 기념식..  
산양초등학교, 공동교육과정 승마 ..  
보장성 강화 2년의 성과와 지속가..  
가은초, 학교폭력예방 프로그램 현..  
문경교육지원청(교육장 김덕희), ..  
문경새재전국휘호대회 수상작품 88..  
문경Wee센터, ‘엄마 반성문’ 이..  
지구시민운동연합, ‘BHP(Brain He..  
점촌5동바르게살기위원회, 사랑나..  
점촌4동새마을회, 인구의 날 맞아 ..  
점촌1동새마을회, 돈달산 환경정비..  
산북면, 쌈지공원 정비  
2019년 문경읍장기 게이트볼대회 ..  
동성초, 2019학년도 학부모 일일 ..  
문경청년회의소(이하 ‘문경JC’) ..  
2019 유치원 학부모 및 교원 역량..  
제11회 행복한 우리 아이 사진콘테..  
점촌초등학교(교장 김성애), 상주..  
문경교육지원청 인성교육지원센터,..  
문경제일병원(병원장 김상헌) 학술..  
도로 위의 복병 전동휠체어! 안전..  
당포초, 문경이야기가 있는 옛길 ..  
고영조 문경시민명륜학교장, 문경..  
건협 경북지부, 6월 호국·보훈의 ..  
산양초, 현장맞춤형 교육청지원장..  
문경교육지원청,「2019학년도 녹색..  
문경교육지원청 특수교육지원센터,..  
동성초, 국악공연 및 국악기 전시..  
문경시, 도내 처음 촬영 인센티브 ..  
탁대학 문경시의회 운영위원장, 공..  
문경시, 장애인 전동보장구 급속충..  
문경시희망복지지원단, ‘통합서비..  
약돌 먹여 키운 문경약돌한우·돼..  
문경유치원 알뜰시장 열다!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문경시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1-81-08345/ 주소: 경북 문경시 모전동 115-2 / 등록일 : 2013년4월29일 / 발행인.편집인: 김정태
mail: ctn6333@hanmail.net / Tel: 054-554-6333 / Fax : 054-553-21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6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태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