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4-18 오후 05:16:1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뉴스 > 인물포커스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CBS 김현정의 뉴스 쇼 보도 관련 입장
31일자 CBS 김현정의 뉴스 쇼 보도 관련
문경시민신문 기자 / ctn6333@hanmail.net입력 : 2019년 01월 31일(목) 19:08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문경시민신문
최교일 의원입니다.
오늘자 CBS 김현정의 뉴스 쇼 보도 관련해서 말씀 드립니다.

저는 2016년 9월 24일부터 26일까지 지역에 연고가 있는 모 오페라단의 간곡한 참여 요청으로 오페라단 지원을 위한 MOU체결 및 오페라단의 뉴욕 카네기홀 공연 홍보를 위해 뉴욕에 간 사실이 있습니다.

당시 국회일정 등 바빴던 상황이라 2박 3일이라는 짧은 일정을 겨우 잡고 현지 한인 면담, MOU체결, 미국 하원의원 및 뉴욕시 의원 면담, 오페라단의 뉴욕 카네기홀 공연 홍보, 관람 등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왔습니다. 당시 한국 오페라단의 카네기홀 공연은 사상 최초라고 들은 바 있습니다.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저녁 식사를 한 후 숙소로 돌아가기 전, 술 마시는 바에 가서 일행 등과 간단히 술 한 잔씩 한 사실이 있습니다.

당시 10여 명이 모두 있는 자리에서 가이드에게 식사 후 술 한 잔 할 수 있는 주점을 알아봐달라고 한 사실은 있으나, 스트립쇼 하는 곳으로 가자고 한 사실은 없으며, 실제 스트립쇼 하는 곳으로 가지도 않았습니다.

당시 한국계 미국인 김 모 변호사와 한국계 미국인 1명이 저녁식사 자리부터 동석하였으며, 위 두 사람은 주점에서 술 한 잔 마시는 자리까지 계속 같이 있었습니다.

당시 한국계 미국인 두 사람이 동석하였는지 기억이 불확실하여 현재 뉴욕에 있는 두 사람과 직접 통화를 하였고, 저녁 식사 자리부터 계속 같이 있었으며 주점에서 머문 시간은 3-40분 정도임을 확인했습니다.

위 주점은 김 모 변호사의 사무실 인근에 위치하고 있고, 스트립쇼를 하는 곳이 아니며 미국법상 술을 파는 곳에서는 스트립쇼를 하는 것이 금지되어 있다고 합니다. 미국법을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다니엘 조씨와 김현정 앵커는 “스트립바라고 하면 그 옷 다 벗고 춤추는 곳”이라고 거듭 확인했는데, 그 주점은 스트립쇼하는 곳이 아니었습니다. 이 부분을 명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해당 주점은 누구나 출입이 가능하고 공개된 합법적인 장소이고, 위 주점에서 술 한 잔하는 과정에서 어떠한 불미스러운 일도 없었습니다.

방송에서 인터뷰를 한 다니엘 조씨는 현역의원에 한해서 말할 때 국회의원의 해외 추태사례로

1. 현지 파견나온 기업인들을 만나 룸살롱에 가서 새벽 2시까지 술을 먹고 나오는 경우

2. 캐나다에 넘어가서 아주 현란한 세계 각국 여성들이 모여서 하는 스트립바에 가자고 계속 졸라댄 사례

3. 심지어는 캐나다에서는 호텔로 여성들을 부르는 일이 약간 합법적이기 때문에 여성들을 불러달라고 한 사례 등이 있었다고 하는데, CBS와 다니엘 조 가이드는 그 현역의원이 누구인지 분명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만약 내용이 훨씬 무거운 다른 사례는 밝히지 않고 법조인을 포함한 미국인 2명 등 일행 10여 명이 합법적으로 공개된 장소에서 술 한 잔 한 것만을 문제 삼는다면 이는 야당 의원에 대한 편파 표적 보도 및 야당 탄압으로 볼 수밖에 없습니다.

제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법적 대응을 할 계획임을 분명히 밝힙니다.
문경시민신문 기자  ctn6333@hanmail.net
- Copyrights ⓒ문경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경상북도선관리위원회가 대구고등법..
목련 꽃잎 지던 날
문경시 마성면 정리 뒷산에서 원인..
문경시의원 보궐선거 결과를 겸허히..
십자가 은혜
문경경찰서, 지역아동안전협의회 개..
천한봉 도예명장 예술세계 담아낸 ..
제3회 월방산 산신제 및 진달래 축..
문경시다문화가정, 1박 2일 법문화..
문경시 인사위원회 심의 결과(12일..
최신뉴스
문경관광진흥공단, 경영목표 달성..  
문경대학교 올래(來)사업단, ‘고..  
문경오미자 4차 산업 바이오기술로..  
문경시, 2019년 민방위 비상소집훈..  
문경시, 신혼부부 주택구입·전세..  
봄철 산림 내 불법 임산물 채취 특..  
문경시, ‘찾아가는 어린이 환경교..  
문경시, 아이돌보미 대상 ‘아동학..  
산북초, 경북도청 1일 현장체험학..  
점촌도서관, 명사 초청 인문학 특..  
㈜패러글라이딩랜드 진인수 대표, ..  
경상북도 명예 홍보대사 안소라의 ..  
봄바람처럼 마음을 훈훈하게 하는 ..  
문경시, 추경예산안 7,580억원 편..  
고윤환 문경시장 동정  
기초연금, 4월부터 최대 30만원으..  
산양초등학교, 고장사랑 탐방학습 ..  
산양초등학교, 장애이해체험교육 ..  
문경경찰서,, 2019년 상반기 치안..  
2019 학교 지원 강화를 위한「현장..  
모전초, 독도 교육 주간 운영  
문경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  
푸른문경21추진위원회, 자전거 무..  
문경시청소년지원센터 ‘꿈드림’(..  
문경시종합자원봉사센터, 2019년도..  
문경교육지원청(교육장 김덕희) 관..  
학교 운동부 지도자 및 강사 청렴 ..  
문경유치원(원장 우윤숙), 상주 우..  
문경 서중, 문경지역 문화유산체험..  
문경경찰서, 민·관·경(民·官·..  
십자가 은혜  
문경시, 찾아가는 아리랑학교 개강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총선 필승..  
문경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  
4월 문화가 있는 날 '고래야, 전폭..  
문경시니어클럽 노인일자리 참여자..  
문경시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 개최  
문경시 개별공시지가 열람 및 의견..  
천한봉 도예명장 예술세계 담아낸 ..  
신학기 학교 안전 대책 회의 개최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문경시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1-81-08345/ 주소: 경북 문경시 모전동 115-2 / 등록일 : 2013년4월29일 / 발행인.편집인: 김정태
mail: ctn6333@hanmail.net / Tel: 054-554-6333 / Fax : 054-553-216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6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태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